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핫뉴스 사회/복지
필수예방접종비 지원 ‘꿈보다 해몽’지원예산 적고 신청 통해 위탁기관 선정 등 동네 병·의원 참여율 저조
지역별로 사업 가능 병·의원 편차 커 “일방적 추진에 기대 효과 반감”
고 미 기자
입력 2009-02-15 (일) 15:59:22 | 승인 2009-02-15 (일) 15:59:22

내달부터 시행될 예정인 국가필수예방접종 확대사업이 ‘현실성 부족’으로 난항이 우려되고 있다.

필수예방접종비용의 30% 수준을 지원,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정부 입장과 달리 동네 병·의원 등 민간의료기관들의 호응이 적어 실행 여부가 아직까지 불투명한 상황이다.

특히 일부 지역의 경우 위탁의료기관이 적거나 아예 없어 도입 효과를 느끼기에는 역부족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15일 도내 보건소에 따르면 다음달 1일부터 민간의료기관에서 홍역·B형 간염 등 8종 국가필수예방접종을 받는 영아부터 만12세 미만 아동은 접종비의 30%를 지원받을 수 있다.

필수예방접종확대사업을 위해 제주특별자치도가 확보한 예산은 45억901만4000원으로 지난 1997년 1월1일이후 출생한 13만여명이 대상이 될 것으로 추산됐다.

이런 계획과 달리 위탁의료기관 신청 실적은 저조하다.

관할 지역내 위탁의료기관이 52곳인 제주시보건소에는 아직까지 단 1건의 신청도 들어오지 않았다.

서귀포시 보건소도 대상 8개 병·의원을 방문, 협조를 요청했지만 아직까지 신청으로 연결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시 동부 보건소는 지역내 가능 위탁의료기관이 없어 BCG를 제외한 접종을 실시하고 있는 지역 의원과 협의를 계속하고 있다.

서귀포시 동부보건소 역시 영유아예방접종을 위탁할 의료기관이 없어 지역 내 15개 병·의원에 독감예방접종 부분에 대한 사업 참여를 당부하고 있다.

동네 병·의원이 사업참여에 회의적인 것은 지원예산이 적어 경영상 도움이 되지 않는 데다 예방접종에 활용할 수 있는 의료 인력마저 충분치 않기 때문이다.

평균 접종 비용이 2만5000원 선인데 반해 지원예산은 3분의 1 수준인 7800원에 그치고 있다.

한 소아과의원 원장은 “경기침체로 간호사 인력까지 줄이고 있는 상황인데다 지원예산도 현실성이 없다” 며 “대한의사협회 등에서 협의되는 내용을 지켜본 뒤 결정할 생각”고 말했다.

2·5살 두 자녀를 두고 있는 이정희씨(32·제주시 일도1동)는 “시행된다고 하더라도 가능한 병·의원을 찾아 다녀야 한다면 무슨 소용이 있냐”며 “차라리 보건소 무료 접종을 주말·휴일까지 확대하는 것이 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