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핫뉴스 사회/복지
바깥 나들이 두려운 '전동 휠체어'인도 여건 미흡 잦은 바퀴 고장 …불가피한 차도 주행 사고 위험
 1년이내 바퀴 교체때 비용 지원 안돼 비용 부담
이상민 기자
입력 2009-03-09 (월) 10:16:42 | 승인 2009-03-09 (월) 10:16:42

   
 
  ▲ 전동 스쿠터나 전동 휠체어를 이용하는 장애인들이 늘고 있지만 도로 여건이 미흡해 사고 예방 등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조성익 기자  
 
 전동 스쿠터나 전동 휠체어를 이용하는 장애인들이 늘어나고 있지만 도로 여건은 여전히 미흡, 수리 및 사고예방 등 사후관리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장애인 이동권 보장 차원에서 지난 2005년부터 보급사업을 실시 (05년 6명·06년 14명·07년 11명·08년 20명) 현재 총 51명의 장애인에게 전동휠체어 구입을 지원해왔다. 의료보호수급자로 등록된 장애인의 경우 209만원 이내에서는 휠체어 가격의 전액을 지원받을 수 있고 일반 장애인들도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구입비의 일정부분을 지급하기 때문에 현재 전동휠체어의 수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현재 도내에 보급된 전동휠체어 수는 약 400여대로 추산되고 있다.


 이처럼 전동휠체어를 이용하는 장애인들은 늘어나고 있지만 바깥 나들이는 쉽지 않은 실정이다. 관련 법상 전동휠체어 등은 차도가 아닌 인도로만 주행해야 한다.

 높은 인도턱으로 전동휠체어가 인도로 진·출입하기 어려운 것은 물론 곳곳에 설치된 볼라드와 각종 불법적재물로 이동이 제한되는 도로가 부지기수다.

 구세무서 네거리의 경우 제주시청 방향이나 신제주 방향으로 이동하는 도로는 급경사인데다 보도블록도 평평하게 깔리지 않으면서 조금만 방심해도 사고에 노출되기 쉽상이다.

 시 외곽의 경우는 인도가 없는 도로가 적잖고 밭 등으로 인해 도로 높이 차로 전복되는 사고도 잇따르고 있지만 뚜렷한 대책은 마련되지 않고 있다.

 때문에 일부는 규정을 어기고 차도에서주행을 하면서 위험한천만 상황이 속출하고 있다.

 김모씨(제주시·28)는 "차도로 다니는 전동휠체어를 발견할 때마다 급정거를 하느라 가슴이 조마조마 했던 적이 한두번이 아니"라며 "특히 저녁시간 조명등이 켜져 있지 않은 전동휠체어는 운전중 요주의 대상중 하나"라고 말했다.

 인도주행을 지킨다고 하더라도 울퉁불퉁한  인도면으로 인한 잦은 바퀴 고장으로 비용 부담을 감수해야 하는 등 사정은 나아지지 않는다.

 실제 지난 1월 한달간 제주특별자치도 장애인 보장구 수리센터에서 접수된 전동휠체어 고장·수리건수는 총 35건으로 이중 14건, 40%가 바퀴고장으로 인한 수리 및 교체인 것으로 집계됐다.

 한번 바퀴 교체에 드는 비용은 약 10만원으로, 교체한지 1년 미만 일 경우에는 지자체 등의 지원도 받을 수 없는 등 비용부담이 적잖다.

 지난 2006년 지자체 등의 지원으로 전동휠체어를 구입한 오모씨(제주시·54)는 "바퀴 비용도 부담이 되지만, 구조상의 이유로 차도로 휠체어가 흘러가는 도로도 있는 등 밖을 나서는 일이 쉽지 않다" 불만을 토로했다.

 지체장애인협회 강인철 사무처장은 "모든 정책은 연계성이 중요하다"며 "전동휠체어 구입을 위한 보조금 지원도 중요하지만 이를 제대로 이용할 수 있도록 도로여건을 개선하는 작업도 같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상민 기자 lsm8251@jemin.com

이상민 기자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