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노동
정책연대 파기, 총파업 투쟁 결의 기자회견
조성익 기자
입력 2009-10-26 (월) 14:03:48 | 승인 2009-10-26 (월) 14:03:48

   
 
  ▲ 한국노총제주본부가 전임자 임금지급 금지 등 정부여당이 추진하고 있는 노동정책에 반발, 26일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조성익기자 ddung35@jemin.com  
 
한국노총제주도지역본부는 26일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와 여당의 노조전임자 임금지급 금지, 복수노조 교섭창구 단일화 정책을 강행하겠다는 방침을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통해 "국내 노동계와 ILO(국제노동기구)가 노조전임자 임금지급을 법으로 금지하는 것은 부당하다고 지적 해 왔지만 정부여당은 대안 없이 법 강행만 외치고 있다"며 "전임자 임금이 금지되면 노동조합 역할이 위축되고, 조합원들은 근로조건 후퇴와 해고의 칼날 끝에 서게 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정부는 '결사의 자유'라는 미명 아래 복수노조를 허용하지만 실제적으로는 창구단일화를 강요해 오히려 헌법에서 보장하고 있는 노동3권을 정면으로 위반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노총제주지역본부는 "정부와 여당이 노조전임자 임금지급 금지와 복수노조 교섭창구 단일화 방침을 끝내 철회하지 않을 경우 전국적인 총파업 투쟁과 이명박 정부와의 정책연대 파기를 결의 한다"며 "한국노총이 참여하고 있는 70여개의 정부위원회 참여 중단과 각 지역별로 추진되고 있는 모든 지역단위의 노사민정 협의체 활동도 전면 중단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또 "한국노총의 총파업은 제주지역에서부터 일어날 것이며 이로 인한 경제현장의 마비는 모두 정부의 책임"이라고 주장했다.

지역본부는 "노동자의 기본권을 통제하고 노동조합을 말살하려는 한심한 정부여당에 대해 우리 제주지역 노동자들은 승리하는 순간까지 투쟁한다"고 선언했다.

조성익 기자  ddung35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