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노동
“사회공공성 강화” 촉구공공서비스노조 제주지구협의회 결의대회
조성익 기자
입력 2009-11-16 (월) 14:53:37 | 승인 2009-11-16 (월) 14:53:37
   
 
  공공서비스노조 제주지구협의회는 16일 제주도청 앞에서 결의대회를 갖고 의료,사회복지서비스 등 공공부문의 일자리를 대폭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성익기자 ddung35@jemin.com
 
 

 민주노총 전국공공서비스노동조합 제주지구협의회는 16일 오후 제주시청 앞에서 제주지역 공공노동자 2차 파업결의대회를 갖고 정부의 공공기관 선진화 정책 폐기와 사회공공성 강화를 촉구했다.

 이들은 결의대회에서 "이명박 정권 출범 이후 정부는 공공기관 선진화라는 이름으로 공공부문 노동자에 대해 보수언론을 동원해 총공세를 펼치고 있다"며 "정부가 추진하는 공공기관 선진화 정책은 초임삭감, 정원감축, 임금체계·단협 개악 등 노동자와 노조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후퇴시키는 내용으로 가득차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정권의 공공기관 선진화와 공공부문 시장화·사유화를 막아내지 못한다면 공공요금은 폭등하고 공공복지서비스는 후퇴하게 돼 사회양극화는 더욱 심해질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사회 양극화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공공부문 시장화·사유화가 아니라 오히려 사회공공성을 강화해야 한다"며 "공공예산을 확충해 의료·사회복지서비스 등 공공부문의 일자리를 대폭 늘려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결의대회에 앞서 여미지식물원과 제주도청, 한마음병원을 순회하며 노조탄압 중단을 촉구하는 집회를 가졌다.

조성익 기자  ddung35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