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테니스/배드민턴
배드민턴 박성환, 린단에 또 발목 잡혀2009중국배드민턴슈퍼시리즈 단식 3위
김대생 기자
입력 2009-11-23 (월) 17:41:35 | 승인 2009-11-23 (월) 17:41:35

   
 
  ▲ 박성환 선수  
 
   한국 배드민턴의 자존심, 박성환(25·상무)이 세계 최강 린단(중국)의 벽에 가로막혀 고배를 마셨다.

 박성환은 지난 17일부터 22일까지 중국 상하이 얀센체육관에서 펼쳐진 2009중국배드민턴슈퍼시리즈 남자단식 4강전에서  2008베이징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이자 영원한 라이벌 린단을 맞아 0-2(10-21, 11-21)패를 당해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 2008년 이 대회 동메달에 이어 2년 연속 결승 문턱에서 좌절됐다.

 그동안 각종 대회에서 린단 잡는 킬러로 닉네임이 붙을 정도로 린단을 잡아 왔던 박성환이지만 지난 9월 중국 창조우에서 열린 중국마스터즈 8강전 1-2 패배에 이은 린단과의 최근 경기에서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김대생 기자
 

김대생 기자  bin0822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