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올림픽
[밴쿠버]김연아 갈라쇼,'피겨여왕의 품격 보였다''타이스의 명상곡'에 맞춰 새 갈라 프로그램 선보여
노컷뉴스
입력 2010-02-28 (일) 15:38:49 | 승인 2010-02-28 (일) 15:38:49
'피겨여왕'의 품격에 맞는 우아한 연기가 다시 한번 퍼시픽 콜리시움을 감동에 빠지게 했다.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금메달리스트 김연아(20 · 한국)가 '피겨축제'의 개념으로 펼쳐지는 올림픽 피겨 갈라쇼에 나와 여왕다운 아름다운 연기를 펼쳐보였다. 28일(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 퍼시픽 콜리시움에서 진행된 이날 갈라쇼에는 남녀 싱글, 페어, 아이스댄스 1위부터 5위의 성적을 낸 선수들이 총출동해 경기에서는 볼 수 없는 특색있는 연기를 펼치며 '팬 서비스'를 했다.

특히 이번 올림픽을 위해 새롭게 준비한 새 갈라 프로그램 '타이스의 명상곡'을 처음 선보여 더욱 눈길을 끌었다. 개최국인 캐나다의 아이스 댄스 금메달 테사 버츄-스캇 모이어를 가장 마지막 순서로 배정하기 위함인 듯, 갈라쇼의 출연 순서는 여자 싱글-페어-남자 싱글-아이스 댄스순으로 진행되었고 여자 싱글 금메달을 획득한 김연아는 끝에서 네번째로 빙판위에 올랐다.

이번 갈라쇼에서 김연아는 연한 물빛 드레스를 선택했다. 타이스의 명상속이 서정적인 멜로디를 담고 있는 만큼 빙판과 잘 어우러지며 차분한 느낌을 주는 드레스를 입은 김연아는 풍부한 감성연기로 관중들을 매혹시켰다.

최근 갈라 프로그램 리한나의 '돈 스탑 더 뮤직'에서는 화려하고 발랄한 성숙미를 발산했다면 새로운 갈라 프로그램 '타이스의 명상곡'에서는 현재 여자 피겨를 지배하고 있는 여왕의 품격을 제대로 보여주는 우아함을 극대화시켰다. 풍부한 표정연기가 어우러지는 섬세한 김연아의 동작 하나하나에 관중들은 탄성을 지르며 이를 마음껏 즐겼다.

클로징 무대에서도 다시 한번 빙판에 오른 김연아는 화려한 스핀 연기를 선보이며 갈채를 받았다.

올림픽 공식 행사를 모두 마무리한 김연아는 3월 1일 진행되는 올림픽 폐회식에 참석한 뒤 오는 2일 오후 5시30분 선수단 본진과 함께 한국에 입국할 예정이다. <노컷뉴스>

노컷뉴스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