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영화/비디오
'마더' 북미서 10만 달러 수익, AFA 3개 부문 수상해외에서 잇단 성과 올려
노컷뉴스
입력 2010-03-23 (화) 14:00:47 | 승인 2010-03-23 (화) 14:00:47
   
 
   
 
봉준호 감독의 영화 '마더'가 북미 개봉 2주만에 10만 달러 이상의 흥행 수익을 올렸다.

23일 박스오피스모조에 따르면, '마더'는 개봉 2주차 주말 19개 스크린에서 5만3195 달러의 흥행 수익을 기록해 41위에 자리했다. 개봉 첫 주보다 13개 스크린을 더했고, 박스오피스 순위는 50위에서 무려 9계단 상승했다. 흥행 수익 역시 약 2만 달러 더 벌어들였다. '마더'의 누적 흥행 수익은 10만6772 달러다.

하지만 스크린당 수익에선 주춤했다. 개봉 첫 주 스크린당 수익 5976 달러를 기록했던 '마더'는 2800 달러에 머물렀다. 물론 실망한 만한 수준의 스크린당 수익은 아니지만 첫 주에 비해 떨어진 것만은 사실. 때문에 앞으로의 흥행에 더욱 이목이 쏠리게 됐다.

지난해 '박쥐'는 북미에서 올린 총 31만8574 달러의 흥행 수익을 올렸고, 와이드 개봉된 심형래 감독의 '디 워'를 제외한 미국 시장에 개봉된 국내 작품 중 가장 높은 흥행 수익을 올린 김기덕 감독의 '봄 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봄'(2004년 4월 2일 개봉)은 238만788 달러를 기록했다.

한편, '마더'는 22일 홍콩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4회 아시안필름어워드에서 최우수작품상, 여우주연상, 최우수각본상 등 3개 부문을 휩쓸며 한국영화의 위상을 드높였다. 특히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김혜자는 이번 작품으로만 총 9개의 여우주연상 트로피를 가져가며 이 시대 최고의 여배우임을 재차 증명했다.

한국영화는 올해 총 14개 부문에 걸쳐 후보에 올랐고, 이중 최우수작품상, 여우주연상, 최우수각본상, 최우수시각효과상 등을 수상했다.   <노컷뉴스>

노컷뉴스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