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아시안게임
[AG]여자양궁 단체전, 중국과 연장끝에 금메달 획득
노컷뉴스
입력 2010-11-21 (일) 17:50:38 | 승인 2010-11-21 (일) 17:50:38

   
 
   
 
'10-10-10'
'세계최강' 한국 여자 양궁이 2010 광저우아시안게임 단체전에서 연장전까지 가는 피말리는 접전끝에 4연패를 달성했다.

주현정(28), 기보배(22), 윤옥희(25)가 팀을 이룬 한국여자양궁대표팀은 21일 중국 광저우 아오티 양궁장에서 진행된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중국과의 결승전에서 4엔드 합계 220점을 쏴 중국과 동률을 이뤘다. 이에 슛오프로 승부를 가린 양팀은 첫 슛오프에서 28-28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고 두번째에서 한국은 30-27로 승리,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은 인도와의 4강전에서도 연장 슛오프끝에 결승에 오른바 있다.

국가대표 선발전 퉁과하기가 올림픽 메달보다 힘들다는 이야기가 나올 만큼 세계최강의 전력을 보유하고 있는 한국양궁은 이번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함으로써 지난 98년 방콕아시안게임 이후 4회 연속 우승의 금자탑을 쌓았다.

인도와의 준결승에서 4엔드까지 승부를 가리지 못해 마지막 슛오프를 치르는 등 고비를 겪었던 한국은 이날 중국과의 결승전에서 주현정-기보배-윤옥희가 순서대로 한발씩을 쐈다. 1엔드에서 57-56으로 앞서나간 한국은 2,3엔드에서 흔들리며 3점차로 뒤졌지만 4엔드에서 점수를 만회하며 220-220으로 마무리 했다.

바로 뒤어 열린 첫번째 슛오프에서 한국은 9-9-10을 쏴 28점을 기록했고 중국 역시 10-9-9로 28점을 쏴 두번째 슛오프에 돌입했다. 두번째 슛오프에서 첫 주자로 나선 주현정이 10점을 쏜데 이어 기보배도 10점을 쏘며 저력을 발휘했고 윤옥희마저 10점을 쏘며 30점을 기록했다. 기세에 눌린 중국은 10-7-10점을 쐈다.

단체전 금메달을 합작한 한국여자양궁대표팀은 23일 열리는 개인전에 기보배, 윤옥희가 출전해 대회 2관왕을 노리게 된다.  <노컷뉴스>

노컷뉴스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