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노동
천막농성장 강제철거 도정·노동계 정면충돌제주시 21일 오전 도청앞 노동단체 천막농성장 강제철거 강행
민노총 등 우 지사 퇴진투쟁 강력 반발…진보단체 제주도정 비난
김용현 기자
입력 2011-02-21 (월) 16:36:52 | 승인 2011-02-21 (월) 16:36:52

   
 
  ▲ 제주시는 21일 오전 9시35분께 공무원 200여명을 동원해 도청앞 천막투쟁 농성장을 행정대집행을 통해 강제철거했다.  
 
제주도내 노동현안 해결을 촉구하며 도청앞에 설치된 천막농성장이 21일 제주시로부터 강제철거되면서 도정과 노동계간 갈등의 골이 더욱 깊어지고 있다.

제주시는 21일 오전 9시35분께 공무원 200여명을 동원해 행정대집행을 통해 제주지역 노동탄압저지 공동투쟁본부의 천막농성장에 대해 강제철거를 시작했다.

제주서부경찰서도 만일에 사태를 대비해 도청주변에 형사와 전·의경 등 200여명의 도청 주변에 배치하는 등 이번 강제철거에 400명이 넘는 인력이 동원됐다.

공동투쟁본부는 제주의료원의 단체협약 해지 철회, 도립예술단 부당해고 철회, 우성아파트 불법행위 조사 등 도내 노동현안 해결을 요구하며 지난해 11월23일부터 도청앞에서 천막농성을 벌였다.

이 후 투쟁본부와 제주도간 교섭이 진행됐지만 양측의 의견차이로 인해 해결점을 찾지 못하면서 천막투쟁이 장기화됐고, 도정은 결국 이날 천막농성장의 강제철거를 강행했다.

현장에 제주지역 노동탄압저지 공동투쟁본부 소속 노동자 20여명이 격렬하게 저항하면서 물리적 충돌이 발생했지만 제주시가 압도적인 인원으로 일사천리식으로 밀어붙이면서 20여분만에 천막농성장은 강제철거 당했다.

공동투쟁본부는 천막농성장이 91일만에 강제철거되자 항의하기 위해 도청진입을 시도했지만 경찰의 제지로 실패했고, 결국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우근민 도정을 규탄했다.

고대언 민주노총 제주본부장은 "우근민 도정은 노동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노동자의 요구에 대해 대화 대신 폭력적인 강제철거를 선택했다"며 "우 도정은 노동자의 투쟁을 폭력으로 짓누르겠다는 의도를 만천하에 드러냈다"고 비판했다.

또 "우근민 도정을 '반노동자 도정', '폭력도정'으로 규정한다"며 "우근민 지사는 도민을 대표할 자격이 없음을 천명하며 퇴진투쟁을 강력히 나서겠다"고 경고했다.

민주노동당 제주도당은 이날 "우근민 도정은 도내 노동자 문제에 대해 대화를 진행하는 척하며 결국 폭력으로 억압했다"며 "이번 사태에 대해 전당적으로 투쟁을 전개할 것이며, 우 도정은 천막농성장 강제철거에 대해 도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밝혔다.

진보신당 도당과 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맹,  참여환경연대 등도 "제주도정과 노동단체의 교섭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제주시가 천막농성장을 강제철거한 것은 제주도정의 교섭의지가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도정의 횡포에 대해 강력한 투쟁으로 맞설 것을 결의한다"고 강조했다.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