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노동
제주지역 노동문제 해결점 안보이고 파국으로노동현안 해결 촉구 농성장 세차례 강제철거 이어 단식투쟁 전환
제주도 개입없다 사실상 손놔 대립각 커져…동서교통 문제도 부상
김용현 기자
입력 2011-04-12 (화) 17:49:29 | 승인 2011-04-12 (화) 17:49:29

제주지역 노동문제 해결을 요구하기 위한 농성이 진행되는 가운데 세차례 농성장 강제철거로 갈등의 골이 깊어진 상황에서 제주도가 노동현안에 직접개입하지 않겠다고 밝혀 해결점을 찾지 못한 채 점차 극한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민주노총 제주지역본부는 제주의료원 단협해지, 도립무용단 부당해고, 우성아파트 불법행위 등 관련 노동문제 해결을 촉구하면서 지난해 11월 23일부터 현재까지 제주도청 앞에서 농성을 벌이고 있다.

제주도는 민노총 제주본부와 노동현안 해결을 위해 몇 차례 교섭을 가졌지만 해결점을 찾지 못했고, 오히려 제주시가 세차례 행정대집행을 통해 농성장을 강제철거하면서 물리적 충돌이 발생하는 등 대립각만 날카로워 졌다.

더구나 민노총은 제주본부는 우근민 도정이 제주노동현안에 대해 반노동, 반민중, 반도민 방식으로 대응하고 있다며 지난 6일부터 무기한 단식농성에 돌입했다.

반면 도는 지난 11일 제주지역 노동현안에 대해 중재자 역할을 할 수 있지만 사용자로서의 직접적인 개입은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12일 기자회견을 갖고 "우근민 도정은 도내 노동현안에 대해 2차례 대표교섭을 했고 형식적인 실무교섭만 진행해 왔다"며 "도정은 3차례 농성장 강제철거와각종 고소·고발만 일삼고 권리는 있지만 책임은 없다는 비상식적인 논리로 책임회피성 변명만 하고 있다"고 도정을 비판하며 우 지사가 직접나서 대화를 진행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더구나 서귀포 지역 동서교통 파업문제도 50일이 넘도록 해결되지 못하면서 동서교통 노조와 사회단체가 11일 '동서교통 사태 해결 위한 서귀포시민대책위'를 구성, 사측은 어떠한 조건도 없이 단체협상 자리에 나올 것을 촉구했다.

또 서귀포시에 문제해결에 나서줄 것을 요청했지만 시측은 사용자가 교섭에 나서도록 압박할 수 없다고 제3자 개입불가 방침을 밝힌 실정이다.

이처럼 제주의료원, 도립무용단, 우성아파트 문제에 이어 동서교통까지 도내 노동현안으로 부각되고 있지만 도정과 노동계가 입장차이만 벌어지면서 해결이 요원상태다.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