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지방의회
제주시의회 예결위 예산심의
제민일보
입력 2000-12-15 (금) 01:40:17 | 승인 2000-12-15 (금) 01:40:17 | 최종수정 (금)
 제주시가 내년도 경상예산을 올해보다 줄였다고 발표한데 대해 시의회는 오히려 늘었다며 반박하고 나섰다.

 시는 시정질문과 내년도 예산안 제안설명을 통해 올해 일반회계의 28.1%를 차지하던 경상예산 비율을 내년도에는 26.5%로 1.5%포인트 낮췄다고 밝혔다.

 그러나 시의회는 일반회계중 국·도비를 제외한 자주재원을 기준으로 시의 내년도 경상비 규모를 평가할 때 4%포인트 늘었다고 반박했다.

 시의회에 따르면 시의 올해 인건비·경상적경비등 경상예산은 609억6500만원으로서 자주재원 784억4300만원의 77%에 이르고 있다.

 반면 내년도 경상예산은 669억6500만원으로서 자주재원 819억2800만원의 81%를 차지하는등 올해보다 4%포인트 증가했다고 시의회는 주장하고 있다.

 특히 15일 열린 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강남도의원은 “올해의 표창장·표창패 제작을 위한 경상비용이 400명·925만원인데 비해 내년에는 800명·2500만원으로 2배이상 증가했다”며 경상비 인상 사례를 제시했다.

 또 김남식의원은 “시의 안정적 재정운영을 위해서는 보조금을 제외한 자주재원을 기준으로 경상예산이 편성돼야 한다”며 “시의 내년도 경상비 축소 발표는 시민을 속이기 위한 눈가리고 아옹식 행정”이라고 질타했다.<박훈석 기자>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3:10:05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