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여성
여성경제활동 확대 맞춘 정책 필요제주여민회, 30일 도내 여성 대상 정책욕구조사결과 발표
일·가정 양립 지원 등 요청…현실 반영 한계 등 보완해야
고 미 기자
입력 2011-12-01 (목) 01:38:32 | 승인 2011-12-01 (목) 01:38:32

도내 여성들은 성폭력 및 가정폭력 등 여성폭력 피해에 대한 정책이 가장 부족하다고 생각하고 있으며 현실적으로는 경제활동 지원 정책 욕구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여민회(회장 이경선)30일 한국여성단체연합과 전국 11개 지역 여성단체들과 함께 진행한 지역여성정책 과제 선정을 위한 욕구 조사결과를 공개했다.

8월 한 달 간 도내 20세 이상 70세 이하 제주 거주 여성 22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를 분석한 결과 제주에서 가장 취약한 여성정책 대상으로는 성폭력 및 가정폭력 피해 여성’(31.1%)를 꼽았고 일하는 여성(20.4%) 여성장애인(19.1%)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50대 이상 응답자는 노인 여성에 대한 정책이 부족하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이들 응답은 제주 지역에 우선 필요한 여성 관련 시설로 여성 상담기관(28.4%)과 보육시설(26.7%)을 꼽을 것과 맥락을 같이한다.

지역여성정책 과제 선정(1순위 기준)에 있어서는 돌봄·복지 분야’(40.0%)에 대한 욕구가 높았고 경제 활동 분야’(25.8%)가 뒤를 이었다.

워킹맘을 위한 필요 정책에서는 응답자들의 성향이 가장 뚜렷하게 반영됐다.

응답자의 82.7%가 소득활동을 하고 있는데다 이중 51.4%가 전일제 상용직으로 일과 가정의 양립이 가능하고 존중하는 직장문화 형성’(62.0%)안심하고 맡길 수 있는 지역·직장보육시설 확대’(60.0%)에 대한 강한 희망을 피력했다.

여성폭력 피해 구제 정책에 대한 욕구는 그러나 실제 생활에서 자신 또는 이웃에서 벌어지는 가정폭력 인지 정도를 묻는 질문에서는 상반(최근 1년 사이 이웃의 가정폭력 인지 유무 없었다 16.9%’)되게 나타나는 등 지역사회 공동체를 중심으로 한 적극적인 보호 및 정책 효과 극대화를 위한 인식 개선 작업이 선행돼야 할 것으로 분석됐다.

이번 조사는 그러나 전국을 대상으로 작성된 설문지를 통해 진행되면서 지역의 현실과 특성을 반영하는 데는 부족했으며 일부 대상 편중(대졸 41.9%, 자가 46.2%, 가구소득 300만이상~400만원 이하 21.8%)등 생활 밀착형 과제 선정에는 한계를 드러냈다.

일부 토론자들도 이런 부분에 대한 보완이 필요하다는 지적과 함께 제주적 성격을 살릴 수 있는 정책 과제 발굴을 주문했다.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