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4·3 4·3 일반기사
"영령이시어 제주4·3 완전해결토록 힘을 주소서"4·3해원방사탑제 1일 신산공원 방사탑서 거행 추모행사 성공 기원 및 영령 위문
김용현 기자
입력 2012-04-01 (일) 16:46:59 | 승인 2012-04-01 (일) 16:46:59 | 최종수정 2012-11-16 (일) 13:21:11

   
 
  ▲ 제주4·3 해원방사탑제가 1일 제주시 신산공원 방사탑에서 봉행돼 영령을 위문하고, 추모사업이 성공적으로 개최를 기원했다. 김용현 기자  
 
"우리 후손들은 아직도 못 다한 진실규명과 완전한 4·3해결의 길을 끝까지 가려합니다. 제주4·3이 예순 네 해가 되는 임진년 사월 초하룻날 제를 거행하니 영령들이시어 참된 뜻을 실현시킬 수 있도록 힘을 주옵소서"

제주4·3 제64주기를 앞두고 지난 1일 제주시 신산공원 4·3해원방사탑에서는 '해원방사탑제'가 봉행돼 영령을 위문하고, 추모사업이 성공적으로 개최되길 기원했다. 

제주4·3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한 도민연대(공동대표 김평담, 양동윤) 주관으로 열린 해원방사탑제에는 김우남 국회의원, 김상오 제주시장, 윤춘광·김희현·윤두호 제주도의회 의원, 홍성수 제주4·3희생자유족회장 등을 비롯해 도민들이 참석했다.

특히 초등학생들이 해원방사탑제에 참여해 직접 제를 올리면서 제주의 미래세대들이 4·3의 의미를 기리는 뜻깊은 자리도 마련됐다.

이날 해원방사탑제는 국민의례, 4·3영령에 대한 묵념, 추도사, 제례, 파제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윤춘광 의원은 제문낭독을 통해 "올해로 4·3이 발발한지 64년이 흘렀지만 최근 몇 년 동안 명예회복과 진상규명은 진전을 이루지 못했다"며 "영령의 도움과 후손의 노력으로 지난해야 추가 희생자결정과 3단계 공원조성사업이 확정됐다"고 말했다.

또 "영령들이시어. 올해 4·3추모와 관련된 모든 행사와 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도록 보살펴 달라"며 "우리 후손들은 진실규명과 완전한 4·3해결을 위해 끝까지 가려하니 굳센 용기와 힘을 크게 내려달라"고 기원했다.

한편 4·3해원방사탑은 제주4·3 50주년을 맞은 1998년 4월3일 신산공원에 건립됐으며, 이후 매해 4월1일마다 제가 봉행되고 있다.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