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올림픽
[런던]사격 진종오, 한국 첫 금메달 쐈다2008년 베이징올림픽 은메달 아쉬움도 씻어
노컷뉴스
입력 2012-07-29 (일) 00:07:02 | 승인 2012-07-29 (일) 00:09:32 | 최종수정 2012-07-29 (일) 00:08:01

   
 
     
 
남자 사격의 간판스타 진종오(33·KT)가 2012 런던올림픽에서 대한민국의 첫번째 금메달리스트가 되는 감격을 누렸다.

4년 전의 아쉬움을 깨끗하게 달랬다. 진종오는 28일(현지시간) 런던올림픽 사격 남자 10m 공기권총에서 예선과 결선을 합한 총점에서 688.2점을 기록해 루카 테스코티(이탈리아, 685.8점)와 안드레아 즐리티치(세르비아, 685.2점)를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진종오는 결선에서 100.2점을 쏘아 전체 공동 3위에 머물렀지만 예선에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한 덕분에 감격의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이로써 진종오는 2008 베이징대회에서 팡웨이(중국)에 밀려 은메달을 차지했던 아쉬움을 달래고 세계 챔피언의 자리에 올랐다. 또한 한국 선수단에 첫 금메달을 안겨주는 값진 성과를 올렸다.

진종오는 앞서 열린 예선에서 588점을 쏘아 전체 1위로 상위 8명이 경쟁하는 결승에 진출했다. 2위에 머문 008년 베이징올림픽 챔피언 팡웨이(중국)보다 2점 높은 점수다.

승부는 초반에 갈렸다. 진종오는 첫 3발에서 10.6점, 10.5점, 10.4점 등 고득점을 올려 압도적인 선두로 치고 나섰다. 팡웨이는 첫 발과 세번째 발에서 각각 10.0점, 10.3점을 올렸지만 두번째 발에서 9.1점에 그치면서 진종오와의 격차가 벌어졌다.

진종오는 다섯번 발까지 연거푸 10점대를 쏘아 팡웨이와의 차이를 4.4점으로 벌렸다. 하지만 이후 9.3점, 9.0점, 9.4점, 9.7점을 쏘는 사이 루카 테스코니(이탈리아)가 치고 올라와 마지막 한발을 남겨두고 진종오를 1.3점차로 추격했다.

긴장김이 최고조에 달한 가운데 마지막 총성이 울렸다. 진종오의 스코어가 전광판에 찍히는 순간 관중석에서 함성이 터져 나왔다. 10.8점, 테스코니의 최종 스코어는 중요하지 않았다. 진종오는 관중석을 향해 돌아서 양손을 치켜들며 환호했다.<노컷뉴스>

노컷뉴스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