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IT(정보통신)
헌재, 인터넷 게시판 실명제 '위헌'재판관 전원 일치 결정…5년여 만에 폐지
노컷뉴스
입력 2012-08-23 (목) 16:35:13 | 승인 2012-08-23 (목) 16:36:25

인터넷에서 표현의 자유를 침해한다는 비판을 받아온 '인터넷 게시판 실명제'에 대해 헌법재판소가 위헌 결정을 내렸다.

헌재는 23일 일일 평균 이용자 수가 10만명 이상인 인터넷 사이트 게시판에 인적사항을 등록해야 댓글 또는 게시글을 남길 수 있도록 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44조 1항에 대해 제기된 헌법소원 사건에서 재판관 8명 전원의 일치된 의견으로 위헌 결정을 내렸다.

이에 따라 지난 2007년 7월 악성댓글 등에 따른 사회적 폐해를 방지하겠다는 명목으로 도입된 인터넷 게시판 실명제는 5년여 만에 없어지게 됐다.

헌재는 "표현의 자유를 사전 제한하려면 공익의 효과가 명확해야 한다"고 전제한 뒤 "(인터넷 실명제) 시행 이후 불법 게시물이 의미있게 감소하지 않았고 오히려 이용자들이 해외 사이트로 도피했다는 점과 국내외 사업자 간 역차별 문제가 발생했다는 점 등을 고려하면 공익을 달성하고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밝혔다.

헌재는 이어 "자유로운 의사 표현을 위축시키고 주민등록번호가 없는 외국인의 인터넷 게시판 이용을 어렵게 한다는 점, 게시판 정보의 외부 유출 가능성이 증가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불이익이 공익보다 작다고 할 수 없어 법익의 균형성 역시 인정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노컷뉴스>

노컷뉴스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