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유통
시장 포화 편의점 업계 숨통 트이나경쟁력 부실 편의점 급증...공정위 연내 모범기준 제정
고 미 기자
입력 2012-11-05 (월) 17:50:56 | 승인 2012-11-05 (월) 17:51:02

경기 위축 우려 속에서도 유독 그 수가 줄지 않고 있는 편의점 확장세에 제동이 걸린다.

공정거래위는 지난 2009년 이후 매해 두 배씩 늘어나고 있는 편의점 수가 과도하다는 판단 아래 점포간 거리 제한 등을 포함한 모범 거래기준을 연내 만들 계획이라고 5일 밝혔다.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2006년 말 9928개였던 편의점 수는 2007년 말 11056개로 1만개를 넘어섰고 지난해 말엔 21221개로 2만개를 돌파했다. 신규 점포는 20091645, 20102807, 지난해 4284개로 매해 두 배씩 늘었다.

제주 지역 역시 2004157개던 점포 수가 2010346, 2011년에는 533, 올 들어 700여 개가 영업 중인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점포 수가 빠른 속도로 증가하면서 점포당 수익성이 크게 떨어지며 10개 점포 중 1개 점포 꼴로 부실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반해 편의점 가맹본부 이익은 급증세를 이어가며 불공정 행위에 대한 논란을 부추겨왔다.

공정위가 모범 기준을 제시, 과당 경쟁에 제동을 거는 것은 피자·치킨 체인점, 커피 프렌차이즈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이번 모범 기준 역시 점포 간 영업거리에 제한을 두는 내용이 포함되게 되며 가맹본부가 가맹점주에게 리모델링을 강요하거나 판촉 비용 부담을 전가한 행위 등이 불공정행위에 포함해 별도 관리하게 된다.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