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테니스/배드민턴
제주여고 김지원 세계 배드민턴 우승 견인2013 세계주니어 선수권
27일 혼합단체 결승전서
인도네시아에 3-2 승리
김대생 기자
입력 2013-10-29 (화) 15:54:00 | 승인 2013-10-29 (화) 16:29:37 | 최종수정 2013-10-29 (화) 16:14:58
   
 
  ▲ 제주여고 김지원(왼쪽 5번째)이 27일 2013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 혼합단체 결승전에서 맹활약하며 대표팀 우승을 이끌었다.  
 
한국 주니어 배드민턴의 기대주 김지원(제주여고)이 세계주니어선수권에서 한국대표팀을 우승으로 이끌었다.
 
한국 주니어 배드민턴 대표팀은 27일 태국 방콕의 후아마크 경기장에서 열린 2013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 혼합단체 결승전에서 인도네시아와 접전 끝에 3-2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대표팀은 국가대표 이용대(삼성전기)가 참가했던 지난 2006년 중국을 제치고 우승한 이후 7년 만에 통산 두 번째 우승 트로피를 가져왔다.
 
이날 게임스코어 2-2로 치열한 경쟁 속에 김지원은 채유정(성일여고)과 호흡을 맞춰 5복식에 나서 로시타 사리-세타냐 마파사 조를 2-0(21-18, 21-11)로 완파하며 대회 우승의 일등공신으로 등극했다.
 
한국대표팀은 첫 경기 혼합복식에서 최솔규(서울체고)-채유정이 상대에게 0-2로 패해 불안한 출발을 보였다. 이어진 남자단식에서 전혁진(문수고)이 2-0으로 승리했고 3경기 남자복식에서 최솔규-허광희(대덕전자기계고)가 다시 패하며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4경기 여자단식에 나선 김효민(범서고)이 한나 라마디니를 2-0(21-15 18-21)으로 물리치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려놨다.
 
대회 혼합단체전에서 준우승만 7차례 차지한 한국대표팀은 조별리그에서 무패행진을 펼치며 순위결정전에서도 일본을 3-1로 꺾고 대망의 결승전에 진출했다.
 
한편 한국대표팀은 29일부터 종목별 개인전 경기에 나서 2관왕에 도전한다. 김대생 기자

김대생 기자  bin0822@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