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4·3 4·3 일반기사
보수성향 4·3유족회 발족 도민갈등 우려정부채택보고서 부정 논란
국가추념일 지정에도 반대
현행 유족회와 대립각 세워
이념 공세·역사 왜곡 우려
강승남 기자
입력 2013-11-08 (금) 17:46:09 | 승인 2013-11-08 (금) 18:20:34 | 최종수정 2013-11-10 (금) 13:37:03
정부가 채택한 '4·3진상보고서'를 부정하는 등 보수성향의 유족회가 발족, 제주 4·3에 대한 왜곡이 우려된다.
 
때문에 박근혜 대통령이 완전한 해결을 약속한 4·3이 보수진영의 해묵은 이념공세에 시달릴 것으로 전망, 대응방안 마련과 함께 보수인사들의 인식전환이 요구된다.
 
제주4·3정립·연구 유족회(공동대표 이동해·오균택·홍석표)가 지난 7일 제주시 하니관광호텔에서 재향군인회 등 보수성향의 10개 단체 회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들은 이날 창립선언문에서 "제주 4·3은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부정하는 좌경화와 역사를 왜곡하는 거짓의 길로 들어선지 오래"라며 "제주 4·3정부보고서는 4·3의 핵심이자 본질인 성격규정이 안된 반쪽짜리 보고서일 뿐 아니라 왜곡과 날조로 점철돼 있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특히 기존 유족회와 평화재단을 비난하고 4·3정부보고서 부정, 4월3일 국가추념일 지정 반대 등 제주도민의 한(恨)인 4·3의 완전 해결을 위한 그동안의 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동시에 또 다른 갈등·분열의 우려를 낳고 있다는 지적이다.
 
창립기념식에 이어 강연에 나선 권희영 한국중앙연구원 교수는 "제주 4·3은 남로당이 대한민국을 공산화시키기 위해 일으킨 사건"이라며 "군인·경찰이 이를 토벌하는 과정에서 일부 양민의 인명피해가 있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4·3희생자유족회(회장 정문현)는 11일 운영위원회를 열고 향후 대응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문현 회장은 "국가추념일 지정 추진 등 제주4·3이 60년 만에 어렵게 화해·상생의 길로 접어들었는데 매우 안타까운 일"이라며 "더 이상의 갈등·대립은 제주 발전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강승남 기자

강승남 기자  stipool@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