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금융/보험
펀드 미스터리쇼핑 제주은행 '개선 시급'금감원 조사 결과 '저조' 받아
제주은행, '불완전 판매' 우려
고 미 기자
입력 2013-11-28 (목) 19:02:24 | 승인 2013-11-28 (목) 19:02:30
제주은행이 펀드 판매 때 충분한 정보를 제공하지 않는 등 '불완전 판매'우려가 높은 것으로 지목됐다.
 
2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이 9∼10월 은행·증권·보험 등 28개 금융회사의 570개 점포를 대상으로 펀드 판매 관련 미스터리쇼핑을 실시한 결과 조사대상 업체의 평균점수가 79.4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76.6점)보다는 2.8점(3.7%) 상승했지만 아직도 '양호' 등급인 80점에는 못 미쳤다.
 
은행별 평가를 보면 대구은행, 우리투자증권, 하나대투증권은 미흡(60점대)을, 동부증권과 제주은행은 저조(60점 미만)를 받았다. 이들 금융사가 펀드를 팔 때 '불완전판매'를 가장 빈번히 해왔다는 의미다. 반면 한화생명과 한화투자증권은 90점 이상 우수 점수를 받아 대조를 이뤘다.
 
항목별로는 동양사태에서 지적된 '상품설명의무' 부분의 평가점수가 전년도보다 0.2점 떨어졌다. 특히 '투자자에게 충분히 설명하고 이해했음을 서명 등의 방법으로 확인'하는 '투자자 이해확인' 항목의 점수가 전년도보다 17.4점이나 떨어졌다. '단정적 판단 제공 금지 준수' 항목만이 97.8점을 기록, 체면치레를 했지만 대부분의 금융회사에서 투자자가 상품을 충분히 이해했는지를 확인하는 절차를 너무 소홀히 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미스터리쇼핑이란 당국이 불완전판매를 조사하기 위해 고객을 가장, 창구를 방문해 펀드와 보험 등의 판매 실태를 점검하는 것을 말한다. 고 미 기자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