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월드컵
"이보다 좋을순 없다" 역대 월드컵 최상 대진벨기에·알제리·러시아와 H조 배정
FIFA랭킹 10위권팀·죽음의 조 피해
김대생 기자
입력 2013-12-09 (월) 12:54:04 | 승인 2013-12-09 (월) 13:02:27 | 최종수정 2013-12-09 (월) 13:01:03
   
 
     
 
"역대 최고의 조 편성이다. 일단 국제축구연맹(FIFA)랭킹 10위권 내 팀 들을 모두 피했다"
 
홍명보 감독이 이끄는 한국축구대표팀이 7일 브라질 바이아주 코스타 도 사우이페에서 개최된 '2014년 브라질월드컵 본선 조추첨'에서 벨기에와 알제리, 러시아와 함께 H조에 편성, 죽음의 조를 피했다.
 
북중미와 아시아지역 8개팀이 참여한 포트3에서 가장 먼저 멕시코가 A조에 뽑혔고 이어 호주(B조), 일본(C조), 코스타리카(D조), 온두라스(E조), 이란,(F조), 미국(G조)이 차례로 각조에 배정됐다.
 
이에 따라 한국은 내년 6월 18일 오전7시 쿠이아바 판타나우 아레나에서 러시아와 조별리그 1차전을, 23일 오전 4시 포르투 알레그리 베이라 리우 스타디움에서 알제리와 2차전을 치른다. 이어 강력한 조1위가 예상되는 벨기에와 27일 오전 5시 상파울루 코린치안스 경기장에서 예선 마지막 일전을 가질 예정이다.
 
시드배정국인 벨기에는 국제축구연맹(FIFA) 세계랭킹에서 11위에 올라있는 H조 최고팀으로 한국과는 지난 1990년 이탈리아 대회(0-2패)와 1998년 프랑스 대회(1-1무)에 만났다. 한국은 역대전적에서 1무2패를 기록하고 있다.
 
아프리카의 강호 알제리는 세계랭킹 26위에 올라있으며 월드컵 본선에서는 이번이 첫 만남으로 한국은 역대전적에서 1전1승으로 앞서 있다.
 
지난달 평가전을 치른 러시아는 세계랭킹은 22위에 올라있는 유럽의 강호로 월드컵 본선에서의 만남을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과의 역대전적은 지난달 치른 친선경기(1-2 패)가 유일하다.
 
한편 대한축구협회는 이날 조 추첨 결과 "조별예선 3개 경기장이 베이스캠프인 이과수시와 가장 근접한 거리에 있다"며 "브라질월드컵 조직위원회도 한국이 최고의 입지라고 평가했다"고 전했다. 김대생 기자

 

김대생 기자  bin0822@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