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금융/보험
해 바뀌어도 전자금융사기 여전도로명 주소 전환 빙자 개인 정보 강탈
'국민행복기금' 추가 접수 노린 수법도
고 미 기자
입력 2014-01-07 (화) 09:59:30 | 승인 2014-01-07 (화) 10:04:53 | 최종수정 2014-01-07 (화) 10:03:41
   
 
     
 
'도로명 주소' 전면 시행으로 혼란스러운 틈을 타 이를 악용한 '신종 보이스 피싱'이 극성을 부리고 있다.
 
7일 금융권 등 관련 기관 등에 따르면 현재 관공서 등 공공부문은 도로명주소로 전환이 완료됐지만 은행·카드회사 등 금융이나 민간 부문에서는 도로명 주소 전환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최근 은행 상담원을 가장해 전화를 건 뒤 '주소 변경건'을 안내하고 주민번호 뒷자리와 본인 계좌 확인에 이어 보안 강화를 위한 비밀번호를 요구하는 사례가 등장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이밖에도 연초 택배나 소포 물량이 몰리는 틈을 이용 '상품을 배달하려는데 주소를 찾을 수 없으니 정확한 주소를 확인해 달라'며 특정 단축 인터넷 주소가 첨부된 문자 메시지를 발송하는 사례도 확인됐다.
 
업계 관계자는 "각 은행·카드회사 등 민간부문에서는 자체적으로 주소변경작업을 진행 중에 있으며 고객 본인이 은행홈페이지를 방문해 바꾸거나 은행창구를 통해 수정할 수 있다"며 "고객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수정을 요구하는 일은 없다"고 강조했다.
 
이달 말까지 연장된 '국민행복기금'접수를 빙자한 피싱 사기도 고개를 들었다. 지난해 사업 완료 이후 추가 사업이 확대된 부분을 이용해 급전이 아쉬운 서민들의 주머니를 노리고 있다. 스팸 메일이나 문자에 대한 필터링 기능이 강화된 틈을 노려 시중 은행 명칭을 교묘히 사용하는 예도 있는 등 각별한 주의가 요구됐다.
 
한 업계 관계자는 "제주의 경우 신구간 등 변수가 많아 이들 사기에 현혹될 공산이 크다"며 "번거롭더라도 직접 관공서나 금융기관을 방문해 도움을 구하는 것이 피해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고 미 기자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