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금융/보험
카드사 정보유출 조회 서비스 먹통에 고객들 '불편'올 첫 소비자경보까지 불안감 증폭
고 미 기자
입력 2014-01-20 (월) 17:59:59 | 승인 2014-01-20 (월) 18:02:29
금융권에서 발생한 사상 최악의 고객정보 유출 사고에 고객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KB국민·롯데·NH농협카드 카드사들이 개인정보 유출 확인 방법 공지와 함께 대책을 발표했지만 콜센터 연결은 여전히 쉽지 않고 홈페이지도 이용자들이 몰리면서 접속이 불안정, 민원이 속출하고 있다.
 
20일 관련업계 등에 따르면 KB국민·NH농협·롯데카드 등 이번 개인정보 유출로 문제가 된 카드사들의 개인정보 유출 조회서비스는 이날 아침부터 고객들이 한꺼번에 몰리며 접속이 지연됐다. 콜센터 사정도 비슷했다. '전화량 폭주' 등의 이유로 연결이 지연되거나 불통인 상태가 이어졌다.
 
특히 금융정책 수장인 금융감독원장 정보까지 털리는 초유의 상황에 '정보 유출 확인' 방법이 제한되면서 카드사 등의 안일한 대응을 지적하는 목소리도 높았다.
 
이들 불안감을 노린 전자금융사기까지 등장, 올해 첫 소비자경보까지 발령됐다.
 
문제가 된 가짜 페이지는 카드 정보 유출 여부를 확인해 주겠다며 이름과 주민등록번호, 카드번호와 유효기간, CVC 코드(카드 뒷면에 기재된 3자리 수)까지 함께 요구하는 것을 알려졌다.
 
또 휴대전화에 문자를 보내 '유출 여부를 확인'하라며 휴대전화의 정보를 빼내는 앱을 설치(스미싱)하거나, 가짜 사이트로 연결(파밍)해 소액 결제를 승인하게 만드는 등의 사기는 물론이고 "카드사인데 이번 정보 유출과 관련돼 해외에서 발생한 거액 결제 내용을 확인을 해 달라"고 접근해 개인정보를 유도하는 식의 보이스피싱 사기도 예고되는 등 각별한 주의가 요구됐다. 고 미 기자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