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금융/보험
신·변종 보이스피싱 기승
고 미 기자
입력 2014-04-13 (일) 17:32:44 | 승인 2014-04-13 (일) 17:35:14
신·변종 보이스피싱이 기승을 부리며 개인정보 유출로 인한 불안감을 키우고 있다.
 
1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최근 '명의도용방지 서비스'처럼 위장해 악성사이트에 접속하게 하는 신종 금융사기 발생 사실을 확인했다.
 
이들은 개인정보가 유출될 우려가 있으니 명의도용서비스에 가입하라는 명목으로 가짜 피싱사이트에 접속시키는 방법을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금감원은 금융회사나 공공기관 직원임을 밝히더라도 정보유출사고를 빙자해 특정 사이트로 유도할 경우 절대 응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고객 편의를 위해 은행권에서 시행 중인 무매체 계좌를 이용한 신종 보이스피싱도 등장, 금융이용객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됐다. 고 미 기자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