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증권/부동산
'투자 프리미엄' 제주 땅 인기5월 토지 낙찰가율 124.5% 전국 최고
일반 부동산 가격·거래량 증가세 지속
고 미 기자
입력 2014-05-28 (수) 19:23:54 | 승인 2014-05-28 (수) 19:23:58 | 최종수정 2014-05-28 (수) 21:10:39
'투자 가치' 프리미엄을 단 제주 땅 인기가 식을 줄 모르고 있다.
 
28일 부동산경매전문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제주지역 토지의 5월 낙찰가율은 124.5%를 기록하며 올 들어 최고치는 전국 광역시·도 중에서도 가장 높았다. 심지어 2008년 9월(163%) 이후 5년8개월만에 최고 상한가를 쳤다. 같은 기간 전국 평균 토지 낙찰가율은 63.1%로 2배 가량 차이를 보였다.
 
제주 토지는 지난해 1년 동안 7월(100.4%), 8월(113.9%), 9월(104.5%), 10월(100%), 11월(103.3%), 2월(113.1), 4월(108.8%), 5월(124.5%) 등 8번이나 100%를 넘는 평균 낙찰가율을 기록하는 등 승승장구했다.
 
주택 역시 100.9%의 낙찰가율로 전국 평균(81.4%)을 크게 앞질렀다.
 
실제 지난 19일 낙찰된 제주시 용강동 면적 1만1378㎡의 밭(전)은 두 번 유찰되기를 했지만 감정가의 135.8%인 12억1110만원에 낙찰됐다. 동일리 포구 인근 단독 주택의 경우 지난 12일 첫 경매에서 11명이나 응찰, 감정가의 136.7%인 2억1999만원에 주인이 가려졌다.
 
경매 뿐만 아니라 일반 부동산시장 역시 땅 값 상승으로 들썩이고 있다. 올 1분기 제주지역 토지가격은 전년말 대비 0.93% 상승하는 등 전국 평균(0.45%)을 앞질렀다. 4월 역시 전년 동월 대비 0.36% 오르면서 강세를 이어갔다. 거래량도 4816필지·632만8000㎡로 지난해 4월(3727필지·458만5000㎡)에 비해 필지 대비 29.2%, 면적 대비 38.0% 늘어나는 등 인기를 실감했다. 고 미 기자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