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월드컵
선제골 이근호 "자신있게 차서 운 따랐다"
제민일보
입력 2014-06-18 (수) 09:15:57 | 승인 2014-06-18 (수) 09:16:57
2014 브라질 월드컵 조별리그 1차전에서 짜릿한 선제골을 터뜨린 홍명보호의 스트라이커 이근호(상주 상무)는 "(슈팅에)자신감이 실려서 운이 따르지 않았나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근호는 18일(한국시간) 브라질 쿠이아바의 판타나우 경기장에서 열린 '유럽의 복병' 러시아와의 2014 브라질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파전에서 0-0으로 맞선 후반 23분 통렬한 중거리슛으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미드필드에서 혼자 공을 몰고 가다가 날린 강력한 중거리슛은 러시아 골키퍼 이고리 아킨페예프(CSKA 모스크바)의 정면으로 향했다.
 
그러나 아킨페예프가 공을 놓치면서 골문 안으로 빨려들어갔다.
 
이근호는 경기 직후 방송 인터뷰에서 "훈련할 때에 슈팅 감 좋아서 자신 있게 차 봤는데, 자신감이 실려서 운이 따르지 않았나 싶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오랫동안 꿈꿔 온 골"이라며 "기다려왔는데, 현실이 되니 아직 실감나지 않는다"고 소감을 덧붙였다.
 
이날 대표팀은 이근호의 선제골에도 불구하고 통한의 동점골을 허용, 1-1로 비겼다.
 
이근호는 "결과는 아쉽지만 내용은 좋았다"면서 "앞으로 우리가 해온 것을 지키면서 패스를 주 무기 삼아 알제리전을 준비 잘해 꼭 승리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