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NGO마당
신화역사공원 허가 취소 "물건 값 깎는 상술"제주참여환경연대 1일 성명 발표
고경호 기자
입력 2014-09-01 (월) 21:00:24 | 승인 2014-09-01 (월) 21:02:32
제주참여환경연대는 람정제주개발의 제주신화역사공원 건축허가신청 취소와 관련, 1일 성명을 내고 "계획변경을 처리하기 전에 반드시 도민 의견을 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제주참여환경연대는 "람정제주개발의 이번 취소는 자진 취소라기보다 현재의 계획으로는 건축허가가 되지 않을 것으로 판단, 어쩔 수 없이 철회한 것으로 보는 것이 맞다"며 "람정은 이달 중순 기존 숙박시설 규모 4800실에서 3800실로 줄여 재신청할 계획으로 이는 마치 물건 값을 부풀려 불렀다가 조금 깎아 파는 상술에 속는 것이다"고 비난했다.
 
이어 "그동안 제주도정은 도민에게 모든 권한을 위임받은 것처럼 중요 사안에 대해 마음대로 결정했다"며 "결국 도민과의 소통 없이 제왕적으로 결정한 것이 어떤 진전도 없는 갈등으로 귀결됐다"고 강조했다. 고경호 기자

고경호 기자  kkh@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