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아시안게임
박태환 자유형 200m 동메달…3연패 실패
제민일보
입력 2014-09-21 (일) 20:53:51 | 승인 2014-09-21 (일) 20:53:57
박태환(25·인천시청)이 아시안게임 남자 자유형 200m에서 3연패 달성에 실패했다.
 
박태환은 21일 인천 문학박태환수영장에서 열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1분45초85의 기록으로 레이스를 마쳐 일본의 하기노 고스케(1분45초23), 중국의 쑨양(1분45초28)에 이어 3위를 차지하고 동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이로써 2006년 도하 대회와 2010년 광저우 대회 금메달리스트인 박태환은 아시안게임 3회 연속 우승의 꿈을 이루지 못했다.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우승할 때 작성한 한국 기록 1분44초80에는 1초 넘게 뒤졌다.
 
박태환은 이날 오전 예선에서는 1분50초29의 기록으로 3조에서 1위, 전체 참가선수 26명 중 4위로 8명이 겨루는 결승에 올랐다.
 
아시아 기록(1분44초47) 보유자인 맞수 쑨양이 4조에서 1분48초90의 전체 1위 기록으로 결승에 올랐다.
 
하기노는 1분48초99로 전체 2위를 차지해 무난히 예선을 통과했다.
 
결국 하기노가 박태환과 쑨양을 차례로 제치면서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었다.
 
이어 쑨양이 0.05초 늦게 레이스를 마쳤고 뒤이어 박태환의 손이 터치패드에 닿았다.
 
박태환은 하기노에 0.62초 뒤졌다.
 
박태환으로서는 마지막 50m 구간에서 27초51로 부진했던 것이 성적에 그대로 반영됐다.
 
하기노의 같은 구간 랩타임은 26초였다.
 
박태환은 23일 열릴 남자 자유형 400m에서 다시 한번 종목 3연패에 도전한다.
 
22일 치를 남자 계영 800m에는 결승에만 출전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