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금융/보험
'대포통장'빙자 잇따라NH농협제주영업본부 8일 보이스피싱 사고 막아
통장 대여 무작위 홍보 메시지 발송 사례 확인
고 미 기자
입력 2014-10-09 (목) 17:26:23 | 승인 2014-10-09 (목) 17:42:13
전자금융사기 방지를 위한 잇딴 정부 대책과 달리 소비자 불신과 편·불법행위가 끊이지 않고 있다.
 
대포통장 근절 등의 보완책을 비웃듯 '렌탈 대행 업체'가 등장했는가 하면 이를 악용한 보이스피싱 사례도 발생했다.
 
NH농협은행 제주영업본부(본부장 김 인)에 따르면 지난 8일 '대포통장 사고'를 빙자한 보이스피싱에 걸려든 30대 여성 고객이 은행 직원의 기지로 화를 피했다.
 
가정주부인 이 여성은 "명의도용으로 대포통장이 개설된 것 같다"는 부산지방검찰청 검사 사칭 전화를 받고 지정된 별도 계좌로 통장잔고를 옮기려다 김홍범 NH농협은행 남문지점장의 제지로 경제적 손실을 막을 수 있었다.
 
유사 사례들에 있어 금융권 창구 직원이나 경찰의 도움으로 사고를 면하는 일도 있지만 실제 피해로 이어지는 경우가 더 많다.
 
여기에 최근 '홍보'를 빙자한 대포통장 대여 메시지 등이 무작위 발송되면서 2차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해당 메시지는 '대여 전문 업체'를 강조하고 '씨티·우체국·새마을 등 현재 사용 중인 통장'을 주면 300만~900만원 상당의 사용료를 지급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금융기관 관계자는 "통장 명의를 빌려주는 것만으로도 처벌을 받을 수 있다는 점을 유념해야 한다"며 "전화를 이용해 금융거래를 유도하는 행위는 무조건 의심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