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지역뉴스 종합
제주해군기지 엉킨 실타래 더 꼬이나강정마을주민 강력 반발
조경철 회장 기자회견서
통장 임명 거부 등 밝혀
김지석 기자
입력 2014-10-30 (목) 18:42:23 | 승인 2014-10-30 (목) 18:47:07 | 최종수정 2014-10-30 (목) 21:08:40
   
 
  ▲ 민군복합형관광미항 공사와 관련 피해가 잇따르고 해군이 고나사 공사마저 강행하자 강정마을 주민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최근 민군복합형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 공사와 관련 주민들의 피해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해군이 관사 공사마저 강행하자 강정마을주민들이 강력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특히 최근 제주해군기지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수용 여부 등을 놓고 강정마을회와 원희룡 제주도지사 간 토론회를 여는 등 그동안 쌓인 갈등의 골이 봉합되는 듯 보였던 실타래가 더 꼬여가고 있다.
 
조경철 강정마을회장은 30일 낮 12시30분 서귀포시 강정마을 평화센터 앞에서 기자회견에 앞서 "제주도정이 해군기지 갈등 해소를 위해 약속한 것들이 모두 거짓으로 드러났다"며 "이에 제주도가 임명한 대천동 1통장직을 오늘부로 거부하겠다"고 밝혔다.
 
조 회장은 "제주도와 서귀포시는 강정마을주민들로부터 신뢰를 잃어버렸다"며 "도정이 추진하는 갈등 해소를 위한 방안 등이 다시 주민들로부터 신뢰를 얻을 때 다시 통장 임명을 수락할 것이며 그동안 통장직은 물론 제안 모두 거부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강정마을회는 기자회견을 통해 "주민의 자치결정권을 짓밟는 해군 관사 건립을 즉각 취소하라"고 주장했다.
 
강정마을회는 "마을 동의 없이는 건립하지 않겠다는 표면적 발표와는 달리, 2012년 6월 10일 군관사 유치 여부에 대한 마을임시총회 결과, 3차례의 주민설명회를 통해 보여준 주민들의 반대의사는 애초부터 고려대상이 아니었다"며 "오로지 군사작전을 펼치듯 임무완수를 위해 어떠한 편법이나 불법도 불사해온 해군이 이번에도 예외 없이 꼼수를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갈등이 명백히 예견되는 상황임에도 건축허가를 내준 제주도정의 책임 역시 여기에서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주민들이 그렇게도 반대했던 사업임을 확연히 아는 상황에서 건축허가를 내준 것 자체가 문제라는 점을 전혀 인식조차 못 한 것이 분명하며, 강정주민들은 군관사 건립을 반대하기 위해 모든 수단을 동원하여 저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지석 기자

 

김지석 기자  kjs@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