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야구
"누가 빠르나" 5차전은 강속구로 설욕삼성 밴덴헐크-넥센 소사
오늘 경기서 선발 맞대결
제민일보
입력 2014-11-09 (일) 17:41:59 | 승인 2014-11-09 (일) 17:42:38 | 최종수정 2014-11-09 (일) 19:04:03
릭 밴덴헐크(29·삼성 라이온즈)와 헨리 소사(29·넥센 히어로즈)가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판도를 좌우할 5차전에서 전매특허인 강속구를 앞세워 '설욕전'에 나선다.
 
삼성과 넥센은 10일 오후 6시30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한국시리즈 5차전 선발투수로 밴덴헐크와 소사를 각각 9일 예고했다.
 
밴덴헐크와 소사는 모두 프로야구 전체를 통틀어도 손에 꼽히는 강속구를 갖춘 오른손 투수다.
 
밴덴헐크는 큰 키(198㎝)에서 시속 150㎞를 손쉽게 넘는 강속구를 던진다.
 
알고도 치기 어렵다는 직구에 커브와 슬라이더를 섞어 올 시즌 13승 4패와 평균자책점 3.18, 탈삼진 180개를 기록했다. 평균자책점과 탈삼진 부문 2관왕이다.
 
소사 역시 탁월한 근력을 바탕으로 시속 150㎞를 웃도는 직구를 던진다.
 
위력이 좋을 때에는 시속 160㎞에 육박하는 강속구로 상대 타자를 윽박지른다.
 
올 시즌 초반이 넘은 이후 넥센에 합류했으나 20경기에서 10승 2패와 평균자책점 4.61을 기록하고 승률 1위(0.833)에 올랐다.
 
밴덴헐크와 소사 모두 올 시즌 첫 한국시리즈 등판에서는 아쉬움을 남겼다.
 
밴덴헐크는 4일 대구구장에서 열린 1차전에서 선발의 중책을 맡아 6⅓이닝 5피안타 2실점으로 제 몫을 다 했으나 타선의 뒷받침이 없던 탓에 승리를 기록하지 못했다.
 
팀도 2-4로 패배해 호투하고도 씁쓸한 입맛을 다셔야 했다.
 
플레이오프에서 3일 휴식만을 취하며 두 차례 선발 등판, 팀의 한국시리즈 진출에 일등공신 노릇을 한 소사도 5일 2차전에서는 2⅔이닝 6실점으로 고개를 숙였다.
 
두 선수 모두 5차전을 앞두고 명예 회복을 다짐할 이유가 충분하다.
 
2승 2패로 맞선 상황에서 잠실구장 5∼7차전에 돌입하는 양 팀의 입장에서도 '마지막 3연전'에서 기선을 제압하기 위해 두 투수의 역투가 간절하다.
 
앞선 등판 성적과 체력적인 면을 고려한다면 소사보다 밴덴헐크가 다소 유리해 보인다.
 
1차전에서 호투한 밴덴헐크는 '정상적으로' 닷새 휴식 후 마운드에 오른다.
 
소사는 플레이오프에서 사흘만 쉰 뒤 1∼4차전을 치렀고, 나흘을 쉬고 한국시리즈 2차전을 치른 뒤 다시 나흘 휴식 끝에 5차전에 등판한다.
 
지난 2차전에서 소사는 직구가 140㎞대 후반∼150㎞대 초반에 그치는 등 약간은 지친 기색을 보였다.
 
다만, 당시 67개의 공만 던지고 일찍 강판한 만큼 5차전에서는 체력을 더 회복했을 가능성이 크다.
 
2차전에서 '천적' 노릇을 톡톡히 한 삼성 톱타자 야마이코 나바로를 어떻게 상대하느냐가 소사의 5차전 성적을 좌우할 것으로 보인다.
 
반대로 밴덴헐크의 입장에서는 넥센 타선이 4차전에서 9점을 몰아치며 대폭발했다는 점이 부담스럽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