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경제
'보험료 오른다'에 작년말 실손보험 가입 증가올해 1월부터 보험료 인상
제민일보
입력 2015-02-19 (목) 11:28:07 | 승인 2015-02-19 (목) 11:29:54

작년 12월 한 달간 병원비로 들어간 비용을 보상해 주는 실손의료보험 가입건수가 평소의 2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험료 산정의 가이드라인이 되는 위험률이 5년만에 처음 반영돼 올해 1월부터 보험료가 오를 것으로 예상되면서 인상 전에 서둘러 가입한 데 따른 것이다.

19일 손해보험 업계에 따르면 삼성화재·현대해상·동부화재[005830] 등 11개 손보사의 실손의료보험 판매건수는 작년 12월 한 달간 41만7천여건에 달했다.

이는 작년 한 해 실손보험 가입건수 278만여건의 15% 수준으로, 월 평균 가입 건수(23만2천건)에 비해 79.7% 더 많은 수치다.  

특히, 작년 1월부터 11월까지 이들 손보사를 통한 실손보험 가입은 매월 20만건 안팎인 것에 비하면 약 두 배에 이른다.  

이처럼 작년 12월 한 달간 보험 가입건수가 크게 증가한 것은 올해 1월부터 보험료가 오른 데 따른 것이다.  

삼성화재[000810]가 지난 1월부터 갱신되는 실손의료보험의 보험료를 지난해 대비 최고 19.9% 인상했고 현대해상[001450]과 동부화재도 각각 최고 18.6%와 19.7%의 비율로 보험료를 올렸다. 

손보사별로는 작년 12월 한 달 동안 현대해상의 실손보험 판매건수가 7만5천649건으로 가장 많았고, 동부화재가 7만5천639건으로 뒤를 이었다.

메리츠화재[000060]는 6만8천244건, LIG손보는 6만4천617건을 각각 판매했다. 삼성화재의 가입 건수는 6만2천246건에 그쳤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올해 5년 만에 실손보험료 인상이 예고되면서 소비자들이 보험료 인상 전에 서둘러 가입하려 하고, 손보사들도 이에 따라 판매를 강화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