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경제
정부, 유커의 면세담배 수요증가에 가격 인상 보류중국 면세담뱃값 오르면 국내 인상 여부 검토
인상분 절반 공익기금 조성안, 국내 제조사 간 합의 안돼
제민일보
입력 2015-03-05 (목) 09:02:50 | 승인 2015-03-05 (목) 09:04:40 | 최종수정 2015-03-05 (목) 09:03:14
   
 
  ▲ 7일 오전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면세점 담배 코너가 면세 담배를 구입하려는 여행객들로 붐비고 있다. 시중에서 판매되는 담뱃값이 4천원대로 인상되면서 가격이 오르지 않은 면세 담배를 구입하려는 여행객들의 발걸음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정부가 면세점 담뱃값에 대한 인상 방침을 사실상 보류했다.  
 
대신 중국 내 면세점의 담뱃값 인상 추이에 맞춰 국내 면세점 담뱃값 인상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중국 관광객이 국내산 면세담배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가격 경쟁력을 고려한 것이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5일 "현재 국내 면세점 담뱃값 인상에 따른 실익이 크지 않다고 보기 때문에 가격 인상을 당분간 보류하고 국내외 동향을 모니터링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올해부터 담뱃값이 2천원 인상된 이후 면세 담뱃값이 보루 당 4만5천원인 시중가보다 60% 정도 저렴한 1만9천원 선이어서 가격차가 크자 인상을 검토해왔다.  
 
제주공항 등의 면세점에서 면세담배를 사려는 인파가 장사진을 치는 등의 부작용이 따랐기 때문이다.  
 
일부 국내 제조사들도 면세점 담뱃값을 올리려는 움직임을 보이기도 했다.
 
이에 정부는 보루 당 9천원 정도를 인상하고 이중 절반을 공익기금으로 조성하는 방안을 담배 제조사들에게 제안하기도 했으나, 합의를 이루지 못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최근 면세담배에 대한 사재기 현상이 완화되자, 정부는 무리하게 인상을 시도할 필요가 없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중국 관광객의 국내산 면세담배 수요가 상당한 것으로 보고, 가격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해 당장에 가격을 인상할 필요가 없다는 판단이다.
 
국내 최대 담배 제조사인 KT&G[033780]의 경우 면세점에서 판매되는 담배는 전체 판매량의 2% 전후로, 판매 비중이 점차 커지는 추세인 것으로 전해졌다.
 
KT&G도 올 초에 가격 인상을 검토했다가 현재 보류 상태다.
 
다만 최근 중국 면세점 담뱃값에 대한 인상 움직임이 있어, 이를 감안해 국내 면세점 담뱃값의 인상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기재부 관계자는 "중국 내 면세점 담뱃값과 국내 면세점 담뱃값이 큰 차이가 없기 때문에 중국 관광객의 담배 수요가 많은 것으로 보인다"면서 "중국 면세점 담뱃값 인상 추이를 보면서 국내 면세점 담뱃값 인상 여부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