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경제
저유가·환율효과…제조업 체감경기에도 봄볕 들었다수출 대기업 위주로 개선…확장적 재정·통화정책도 영향
제민일보
입력 2015-03-30 (월) 11:02:14 | 승인 2015-03-30 (월) 11:05:34 | 최종수정 2015-03-30 (월) 11:04:37
   
 
     
 
국내 제조업체들의 체감경기에도 봄볕이 들고 있다.

경영 사정이 나아지고 있다는 기업들이 두 달째 늘었다. 낮은 유가와 원·달러 환율 상승(원화 약세) 효과다.
 
한국은행이 30일 발표한 '3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에 따르면 제조업의 업황 BSI는 77로 전월보다 3포인트 올랐다.
 
BSI는 기업이 느끼는 경기 상황을 지수화한 것으로, 기준치인 100 이상이면 경기를 좋게 보는 기업이 더 많다는 의미이고, 미만이면 그 반대라는 뜻이다.
 
이번 달에는 수출 대기업의 체감 경기가 크게 좋아졌다.
 
대기업 BSI(75→81)는 전월보다 6포인트, 수출기업(73→81)은 8포인트 올랐다.
 
저유가와 원·달러 환율 상승으로 수출업체들의 채산성이 높아진데다 갤럭시S6 등 신제품 휴대전화 출시를 앞둔 기대감이 커진 데 따른 것이다.
 
연초에 경영계획을 세운 기업들이 3월부터 본격적으로 영업에 나서기 때문에 보통 3∼5월 체감경기는 다른 달보다 좋아지는 경향이 있다.
 
박성빈 한은 기업통계팀장은 "미국 경제의 회복세와 확장적 재정·통화정책도 제조업 체감경기 개선에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지난달부터 두 달 연속으로 제조업BSI가 상승하고 있지만, 장기 평균인 84.5보다는 낮은 수준이다.  
 
이번 달에는 수출 대기업만 '훈풍'을 느꼈을 뿐 중소기업(73)과 내수기업BSI(75)는 변동이 없었다. 기업들의 체감경기가 본격적으로 회복되기 시작했다고 보기에는 이르다는 얘기다.  
 
지난해 4월 82였던 제조업BSI는 세월호 참사 이후 소비심리가 냉각되자 5월 79로 하락하고서 11개월째 70선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4월 제조업 업황 전망BSI는 전월보다 2포인트 하락한 80으로 집계됐다.
 
제조업체들은 경영의 최대 애로 사항으로 내수 부진(26.1%)을 꼽았다. 불확실한 경제상황(18.0%), 경쟁 심화(11.9%), 수출 부진(10.8%)이 뒤를 이었다.
 
서비스업 등 비(非)제조업의 업황BSI는 70으로 전월보다 2포인트 상승했다. 4월 업황 전망BSI는 74로 전월과 같았다.  
 
비제조업체들은 경영 애로 사항으로 내수 부진(25.8%), 경쟁심화(15.4%), 불확실한 경제상황(15.0%), 자금부족(8.3%)을 많이 꼽았다.
 
소비자심리지수(CCSI)까지 포괄해 민간의 체감경기를 종합적으로 보여주는 경제심리지수(ESI)는 98로, 전월보다 2포인트 하락했다.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