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경제
대기업 넷중 하나 '헛장사'
영업이익으로 이자 못갚아
업황부진 조선사·정유사 이자보상배율 마이너스 추락
제민일보
입력 2015-04-06 (월) 09:10:34 | 승인 2015-04-06 (월) 09:15:04 | 최종수정 2015-04-06 (월) 09:12:15
   
 
     
 
지난해 매출액 1조원이 넘는 대형 상장사 네 곳 중 한 곳이 영업활동을 해 얻은 이익으로 이자비용도 감당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2014회계연도 기준 매출액 1조원 이상 157개 상장사(금융회사 제외) 중 이자보상배율이 1배 미만인 상장사는 모두 37개사로 전체의 23.6%로 나타났다.
 
이자보상배율은 영업이익을 이자비용으로 나눈 수치로, 이 비율이 1배 미만이면 영업이익으로 이자비용도 내지 못한 것을 의미한다. 값이 작을수록 기업의 채무상환 능력이 나쁘다는 뜻이다.
 
 지난해 매출 기준 '1조 클럽' 상장사 중 이자보상배율이 1배 미만인 곳의 비중은 2013년 21.7%보다 2%포인트가량 늘어난 것이다.
 
금리가 사상 최저 수준으로 떨어지면서 이자 비용이 감소했음에도 영업이익이 급감한 탓에 저금리 효과를 제대로 누리지 못한 대기업들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 조선사와 정유사들은 이자보상배율이 마이너스(-)로 돌아서며 극심한 업황부진의 단면을 드러냈다. 지난해 1조9천233억원의 영업손실로 최악의 실적을 낸 현대중공업의 이자보상배율은 -22.4배로 전년 6.3배에서 급감했다. 사진은 현대중공업 본사 전경.  
 
실제 매출액 1조원이 넘는 기업들의 이자비용은 지난해 10조9천534억원으로 전년의 11조4천121억원보다 4.0% 감소했다. 그러나 이들 기업의 영업이익은 전년 58조2천188억원에서 52조7천752억원으로 9.4% 줄어들어 감소폭이 더 컸다.
 
특히 조선사와 정유사들은 이자보상배율이 마이너스(-)로 돌아서며 극심한 업황부진의 단면을 드러냈다.
 
지난해 1조9천233억원의 영업손실로 최악의 실적을 낸 현대중공업[009540]의 이자보상배율은 -22.4배로 전년 6.3배에서 급감했다.
 
이자보상배율은 현대미포조선[010620]이 -97.3배로 가장 낮았고 한진중공업[097230]도 -0.8배에 불과했다.
 
   
 
  ▲ 조선사와 정유사들은 이자보상배율이 마이너스(-)로 돌아서며 극심한 업황부진의 단면을 드러냈다. 국제유가 급락으로 지난해 적자 전환한 S-oil은 -6.8배를 나타냈다. 사진은 에쓰오일 온산공장 전경.  
 
쌍용자동차(-68.5배)와 삼성전기[009150](-31.5배)도 영업해 이자비용도 감당하지 못하고 있다.  
 
국제유가 급락으로 지난해 적자 전환한 S-oil은 -6.8배, 태광산업[003240]은 -6.4배를 각각 나타냈다.  
 
적자를 지속한 현대상선[011200]과 한진해운[117930]은 각각 -1.0배와 -0.1배로 집계됐다. 
 
 
   
 
     
 
다만, 항공사들의 이자보상배율은 여전히 1배 미만에 불과하지만, 유가 하락에 따른 유류비 절감으로 영업이익이 흑자로 돌아선 덕분에 다소 개선세를 보였다.
 
대한항공[003490]의 이자보상배율은 2013년 0배에서 지난해 0.9배로, 아시아나항공[020560]은 같은 기간 -0.5배에서 0.3배로 각각 높아졌다.
 
한국가스공사[036460](1.4배→0.9배)와 한화케미칼[009830](1.6배→0.5배), 현대로템[064350](3.3배→-0.3배), 삼성테크윈[012450](3.6배→-0.4배) 등 대기업의 이자보상배율은 2013년 1배 이상에서 지난해 1배 미만으로 추락했다.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