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사회
속전속결 검찰 수사…경남기업 비자금 정조준성완종 수행비서 소환조사 하루 만에 압수수색 전격 집행
제민일보
입력 2015-04-15 (수) 21:31:49 | 승인 2015-04-15 (수) 21:37:32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정치권 금품 제공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이 15일 경남기업에 대한 2차 압수수색에 나서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검찰은 지난달 18일 경남기업과 성 전 회장 자택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집행한 바 있다. 당시는 해외 자원외교 비리와 관련한 자료를 확보하는 차원이었다.
 
하지만 '성완종 리스트'가 정국을 뒤흔든 가운데 전격적으로 이뤄진 이날 압수수색은 성 전 회장의 정치권 금품 제공 주장을 뒷받침할 단서를 찾는데 주 목적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관심을 끄는 것은 압수수색 시점이다.
 
수사팀은 전날 성 전 회장이 최측근 인사 가운데 한 명인 이모(43)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조사했다. 그는 성 전 회장이 국회의원 신분이던 시절 보좌관을 지냈고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의원직을 상실한 이후에는 수행비서로 일해왔다.
 
이런 차원에서 수사팀이 이씨로부터 성완종 리스트와 관련한 의미 있는 진술을 받아낸 뒤 추가 물증을 확보하고자 압수수색을 단행한 게 아니냐는 추측이 가능하다.
 
압수수색이 하루 일과가 끝나가는 오후 늦게 집행된 점으로 미뤄 대대적인 규모가 아닌, '원 포인트'로 시급하게 확보해야 할 자료가 있었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수사팀은 성 전 회장이 회삿돈에서 빼돌린 것으로 의심하는 250억여원 가운데 본사에서 건설 현장에 보내는 지원금(전도금) 32억여원의 사용처를 파악하는데 집중해왔다. 전액 현금으로 이뤄진 전도금 특성상 회계 조작을 통해 손쉽게 비자금으로 전환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실제 실제 경남기업 재무 담당 임원인 한모씨는 검찰 조사에서 "2011년 6월 전도금 32억원 가운데 1억원을 성 전 회장의 측근 윤모씨에게 전달했다"고 진술했다.
 
이는 성 전 회장이 윤씨를 시켜 당시 한나라당(현 새누리당) 대표 선거를 준비하던 홍준표 후보에게 1억원을 갖다줬다는 언론 인터뷰 내용과 부합한다.
 
이런 점으로 미뤄 이씨 소환조사를 통해 전도금의 흐름을 전반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 비밀장부나 회계자료의 소재를 파악하고 전격적으로 압수수색을 단행했을 수도 있다.  
 
수사팀이 성완종 리스트 가운데 이미 첫 수사대상을 선정하고 혐의 입증을 위한 '물증 찾기'에 나선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수사 단서가 비교적 충분하고 돈 배달자가 특정된 홍준표 경남지사가 수사팀의 첫 타깃이라는 말도 검찰 안팎에서 꾸준히 제기돼왔다.  
 
묘하게도 수사팀의 압수수색은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1주기 관련 현안점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정치개혁을 위한 성역 없는 수사"를 강조한 시점과도 겹친다.  
 
배경이 무엇이든지 간에 수사팀이 공식 출범한 지 이틀 만에 이뤄진 압수수색을 기점으로 검찰 수사가 긴박하고 숨 가쁘게 진행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