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NGO마당
"제주 핵 발전 위협에서 자유롭지 않다"도내 시민단체·정당 '제주탈핵도민행동' 결성
21일 출범 성명서 발표 "탈핵 활동 전개" 밝혀
고경호 기자
입력 2015-04-21 (화) 14:07:46 | 승인 2015-04-21 (화) 14:34:35
핵 발전 위주의 에너지정책에서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로의 전환을 촉구하기 위한 '제주탈핵도민행동'이 결성됐다.
 
도내 시민사회단체 및 정당 등 9개 단체는 '제주탈핵도민행동'을 구성하고 21일 출범 성명서를 발표했다.
 
제주탈핵도민행동은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지난 2월27일 월성원전1호기의 수명연장 안전성심의를 강행 처리했다"며 "이는 수많은 국민들이 노후 원전의 안전성을 우려해 폐로 요구를 해 왔음에도 이뤄진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지난 2010년 제주도는 소형 원자로인 '스마트 원자로'의 시범사업 유치를 추진한 바 있다. 제주도 역시 핵발전의 위협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는 상황"이라며 "특히 핵 발전 위주의 에너지정책은 제주도가 미래성장 동력으로 삼으려는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개발과 보급에 거대한 장애물로 작용할 수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에 따라 앞으로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핵 발전을 단호히 반대하기 위해 탈핵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라며 "핵 발전과 핵 사고의 위험성을 알리는 캠페인과 서명운동을 진행할 계획이며 비핵화 조례 제정 등 제도 개선에도 적극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제주탈핵도민행동은 곶자왈사람들, 제주대안연구공동체, 제주주민자치연대, 제주환경운동연합, 제주YWCA, 한살림제주생활협동조합, 노동당·녹색당·정의당 제주도당 등 9개 시민사회단체 및 정당으로 구성됐으며,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제주시청 어울림마당에서 핵 발전의 위험성을 알리는 캠페인을 전개한다. 고경호 기자

고경호 기자  kkh@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