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청와대/국회
<여 과도체제.특대위 역할논란>
제민일보
입력 2001-11-21 (수) 12:06:31 | 승인 2001-11-21 (수) 12:06:31 | 최종수정 (수)
민주당 당권파가 정치일정과 당발전방안 논의를당발전.쇄신특별대책위 내에서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인데 반해 개혁연대측이 `특대위에 대한 압력단체" 역할을 자임하며 `언로개방"을 주장하고 나서 양측간 논란이 가열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런 가운데 노무현(盧武鉉) 한화갑(韓和甲) 상임고문 등 일부 대선주자측은 특대위를 포함한 한광옥(韓光玉) 대표 체제의 성격을 `과도 관리자"로 규정하거나 정치일정 문제만 우선 해결하고 당발전 과제는 새 지도체제에 넘길 것을 주문하면서한 대표측이 이 범위를 벗어난 행보를 하는 데 대한 경계심을 드러내고 있어 갈등의 불씨가 될 전망이다.

그러나 개혁연대측은 특대위가 당발전.쇄신방안에 관해 논의하는 자체에 대해선반대하지 않고 있어 다소 다른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이러한 논란과 관련, 21일 4역회의에서 한 대표는 "민생과 경제 등 여당으로서 할 일이 많으므로 소속의원들이 이에 조금이라도 소홀함이 없도록 국회에 좀더 충실해주기 바란다"고 전제, "먼저 당이 있어야 한다. 당내 문제에 관해 의견이 있으면 특대위를 통해 개진해줬으면 좋겠다"고 특대위 중심의 논의를 거듭 촉구했다.

한 대표는 "최대한 중립적으로 특대위를 구성한 만큼 이 기구를 통해 의견이 개진됐으면 한다"며 우선 당직자들부터 솔선할 것을 당부했다.

이에 앞서 함승희(咸承熙) 제1정조위원장은 "우리당이 야당보다 의석이 모자라 상임위에서 늘 수의 부족을 느끼는데 최근 이런저런 당내 사적 모임이 지나치게 많아 상임위 출석률 하락의 한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그런 모임을 갖더라도 국회가 안 열릴 때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당내 정치일정 논의는 당내 기구를 통해 개진됐으면 좋겠다"며 "그렇지 않고 여기저기서 산발적으로 그런 의견이 나오면 분란 인상을 줄 우려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바른정치모임의 신기남(辛基南) 의원은 "공식기구는 공식기구이고,우리는 당내 여러 의견을 수렴하는 창구인 특대위에 여론과 이론을 공급하는 일종의 압력단체로 기능할 것"이라고 반박했다.

신 의원은 "우리는 대선논의는 절대 안할 것"이라고 특정세력화 시선을 반박하고 "언로가 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앞서 한화갑 고문은 전날 후원회 연설에서 "1월 전당대회에서 새 지도체제를 구성, 새 지도체제에 당 운영을 맡기고 지방선거와 대통령후보 경선 문제도 거기서 토의하면 된다"고 말해 과도체제의 조기종결을 주장했다.

이는 특히 특대위가 우선 과제인 정치일정 문제뿐 아니라 당의 민주화, 현대화방안까지 논의할 경우 당초 부여된 임무를 벗어난 것이라는 주장이어서 당내 논의가 어떻게 정리될지 주목된다.(서울=연합뉴스) 윤동영기자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2:37:54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