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사회
'보호자 없는 병원' 전면 도입에 4조6천억원 필요보사연 황나미 선임연구위원 "간호인건비·시설개선비 등 비용 발생"
'포괄간호서비스' 전국 확대 위해선 간호인력 4만8천명 추가 투입해야
제민일보
입력 2015-07-14 (화) 09:39:23 | 승인 2015-07-14 (화) 09:40:38 | 최종수정 2015-07-14 (화) 09:39:43
   
 
     
 
제2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를 예방할 제도로 꼽히는 '포괄간호서비스'를 국내 모든 병원(요양병원, 정신병원 제외) 일반 병동에 전면 도입하는 데에는 총 5조원에 가까운 재원이 필요하다는 예상이 나왔다.
 
포괄간호서비스는 가족이나 간병인이 아닌 간호사나 간호조무사가 전문적으로 입원 환자를 간호하는 제도다. 환자는 하루 6천~1만원 정도를 입원비에 추가로 부담하는 대신 가족이 병간호하거나 간병인을 따로 고용할 필요가 없다는 이점이 있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 건강보장연구실 황나미 선임연구위원은 14일 보건복지 이슈&포커스 최근호에서 국내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일반병동 1천780여곳에 포괄간호서비스를 도입하려면 간호 인력 인건비, 감염 예방 등 시설개선비 등으로 총 4조5천900억원이 필요하다고 추산했다.
 
먼저 간호 인력을 추가로 채용해야 한다. 
 
2020년을 목표로 포괄간호서비스를 전국으로 확대할 때 간호 인력 4만7천922명이 더 필요하다고 황 연구위원은 추산했다. 
 
2013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자료를 보면 우리나라의 병상당 간호 인력은 0.28명으로 꼴찌다. 노르웨이(2.59명), 미국(2.39명)은 물론이고 OECD 국가 평균(1.25명)에도 미치지 못한다. 
 
포괄간호서비스를 가동하려면 기존 국내 간호사 인력 수준보다 1.5~2배를 추가 투입해야 한다고 황 연구위원은 밝혔다. 
 
병원 시설에도 투자해야 한다. 
 
감염 관리를 위해서, 보호자·방문자용과 환자용 엘리베이터를 철저하게 분리해야 한다. '보호자 면담실'을 설치하고 이곳에서만 보호자와 환자가 만날 수 있게 관리해야 한다.
 
중앙간호사실과 별도로 간호업무보조실(substation)을 설치해 간호 인력을 분산 배치하는 것도 필요하다. 
 
보호자가 없어도 환자가 안전사고를 당하지 않도록 바닥의 문턱 등을 제거하는 등 병실 환경도 개선해야 한다. 
 
황 연구위원은 "각도를 환자 스스로 조절할 수 있는 전동침대를 설치하는 것만으로도 간호사의 업무 부담을 크게 줄여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황 연구위원은 이런 시설을 설치하는 데 병동 하나당 평균 1천800만원, 최대 3천여만원 정도가 들 것으로 추산했다. 
 
전국 68개 의료기관 관리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서울 밖 지방 병원들은 '간호 인력 확보'를 이 제도 도입의 결정적인 요인으로 꼽았다. 서울지역 병원은 '시설·병실 구조 개선'을 제도 도입의 관건으로 선택했다. 
 
황 연구위원은 "지방에서는 간호사의 서울 쏠림 현상으로 간호사 인력난을 느끼고, 서울지역 병원은 간호사 인력난이 크지 않은 대신 공간이 협소해 시설 개선에 어려움을 느끼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