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골프
박인비, 브리시티 오픈 '우승 0순위'영국 베팅업체 7:1 최소 베당
김대생 기자
입력 2015-07-30 (목) 16:48:47 | 승인 2015-07-30 (목) 16:50:49 | 최종수정 2015-07-30 (목) 18:24:30
"박인비가 브리티시여자오픈을 제패할 것"

세계도박사들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시즌 네 번째 메이저대회인 브리티시여자오픈에서 세계랭킹 1위 박인비(27·KB금융그룹)가 우승할 가능성이 가장 높다고 전망했다.

영국 베팅업체인 '윌리엄 힐'은 30일(현지시간)부터 나흘간 스코클랜드 턴베리에서 개최되는 이번 대회에서 박인비의 우승 배당률을 7:1로 책정, 참가선수 가운데 가장 낮은 배팅률로 꼽았다. 이는 '박인비가 우승한다'에 1달러를 걸었을 때 7달러를 벌 수 있다는 의미다. 

이어 '제주의 딸'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18)는 10:1, 스테이시 루이스(미국)가 12:1의 배당률을 받았다. 
 
이밖에 지난주 마이어 클래식 공동4위를 차지한 세계랭킹 5위 유소연(25·하나금융)이 14:1, 김효주(20·롯데)와 렉시 톰슨(미국),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이 각각 20:1의 배당률을 보였다. 또 한 시즌 메이저 3개 대륙 우승컵을 들어 올린 전인지(21·하이트진로)와 최나연(28·SK텔레콤), 김세영(22·미래에셋), 양희영(26), 크리스티 커(미국)등이 33:1의 배당률을 적어냈다. 김대생 기자

김대생 기자  bin0822@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