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감귤
비상품 감귤 유통 차단 앞장도농업인단체협의회, 16일 감귤 유통 자율 지도반 출정식
22개 농업인단체 회원 140명 구성…출하 종료때까지 운영
한 권 기자
입력 2015-10-16 (금) 16:08:38 | 승인 2015-10-16 (금) 16:10:11 | 최종수정 2015-10-16 (금) 16:22:23
   
 
     
 
도내 농업인단체로 구성된 '감귤 유통 자율 지도반'이 16일 출정식을 갖고 비상품 감귤 유통 차단에 나섰다.
 
제주도농업인단체협의회(회장 문대진)는 이날 오후 제주도청 앞에서 농업인단체 자율 지도반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감귤 유통 자율 지도반 운영 출정식에 따른 비상품 감귤 유통 차단 결의문을 채택했다.
 
감귤 유통 자율 지도반은 최근 제주도가 발표한 감귤 혁신정책을 농업인 스스로 성공적으로 달성하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도내 22개 농업인단체 회원 23개팀 140명으로 구성, 오전·오후 지도반으로 나눠 활동하게 된다.
 
이 지도반 운영은 농업인단체협의회 임원이 최근 서울지역 유통현황을 점검한 결과, 지난 5일부터 본격 출하하고 있는 노지감귤 일부가 강제 착색과 미숙과 출하로 제주감귤에 대한 소비자들의 신뢰를 떨어뜨리고 있다고 판단함에 따라 이뤄졌다.
 
특히 지도반은 지난해 산 감귤을 출하하면서 2회 이상 위반한 선과장(제주시 16곳·서귀포시 112곳)과 단속이 취약한 선과장 등을 대상으로 출하 종료때까지 집중 운영할 계획이다.
 
위반행위가 예상되는 지역과 감귤 선과장을 중심으로 미숙과 강제착색 행위, 화학약품 이용행위 등과 비가림 하우스 감귤이나 극조생 감귤을 하우스 감귤과 혼합해 출하하는 행위 등을 집중 지도할 방침이다.
 
문대진 회장은 "이번 자율 지도반 활동이 범도민 자율 실천운동으로 확대해 감귤 총수입 1조원 시대를 열어 제주지역 경제를 살릴 수 있는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 권 기자

 

한 권 기자  hk0828@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 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