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경제
삼성그룹 순환출자 고리 7개로 줄어3개 고리 더 끊어야…순환출자 해소 비용 2조4천억
제민일보
입력 2015-11-09 (월) 09:33:29 | 승인 2015-11-09 (월) 09:39:32 | 최종수정 2015-11-09 (월) 09:33:49
   
 
  ▲ 사진=연합뉴스  
 
옛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으로 통합 삼성물산[028260]이 출범하면서 삼성그룹의 순환출자 고리가 10개에서 7개로 줄어들었다.
 
9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삼성그룹의 계열사 간 순환형 출자형태로 된 고리의 수가 통합 삼성물산 출범을 계기로 이전의 10개에서 7개로 3개가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순환출자는 계열사 간 지분출자가 'A사→B사→A사'로 이어지는 출자형태로 계열사의 지배력을 높이는 수단이 되기도 하지만, 한 계열사가 부실화하면 출자관계의 다른 계열사가 동반 부실해질 우려가 있어 현 정부 출범 이후 규제 대상이 됐다.
 
이번 합병으로 삼성그룹의 모든 순환출자 고리가 지주회사 격인 통합 삼성물산을 중심으로 재편됐다. 삼성생명과 삼성화재를 중심으로 형성된 기존 순환출자 고리 4개는 완전히 해소됐다.
 
새로 형성된 삼성그룹 순환출자의 특징은 통합 삼성물산이 그룹 지배구조의 핵으로 확고하게 자리를 잡고, 주력회사인 삼성전자에 대한 그룹내 지배력도 강화한 점이다. 이로 인해 삼성 오너가의 그룹 지배력도 더욱 강화됐다.
 
통합 삼성물산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6.4%,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서현 사장이 각각 5.47%,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2.84%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으며, 친족과 계열사 등 특수관계인 지분이 39.9%에 이른다.
 
새로 형성된 출자구조는 그룹 주력기업인 삼성전자에 대한 지배구조가 '옛 제일모직→삼성생명→삼성전자'에서 '통합 삼성물산→삼성전자'의 직접 지배로 기본틀이 바뀌었다.
 
이로 인해 금산분리와 연관해 그동안 삼성그룹이 가장 우려해온 지배구조 리스크에서 벗어났다.
 
또 순환출자 고리가 통합 삼성물산을 중심으로 형성되면서 과거보다 순환출자 해소 방법이 한결 수월해졌다는 평가다.
 
삼성전기가 보유한 삼성물산 지분 2.61%와 삼성SDI가 보유한 삼성물산 지분 4.73%, 삼성화재가 보유한 삼성물산 지분 1.37%를 끊어내면 순환출자 완전 해소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다만 이 경우 지배력 유지를 위해서는 제3자로의 지분 매각 보다는 대주주 또는 자사주 취득 형태를 취할 수밖에 없어 상당한 비용 부담이 수반된다.
 
지난 6일 종가 기준으로 삼성전기(7천300억원), 삼성SDI(1조3천200억원), 삼성화재(3천800억원)가 보유한 삼성물산 지분을 정리하는데 드는 비용은 2조4천300억원에 이른다.
 
이와 관련, 공정거래위원회는 통합 삼성물산 출범으로 인해 새로 형성된 순환출자 고리가 공정거래법상 해소 대상인지 여부에 대한 검토 작업을 진행중이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