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교육 대학가정보
제주국제대 내홍·혼란 '확산'…해결기미 '감감' [진단] 제주국제대 논란·현안 조명
김동일 기자
입력 2015-11-29 (일) 18:04:23 | 승인 2015-11-29 (일) 18:04:50 | 최종수정 2015-11-30 (일) 13:30:09
옛 탐라대 부지매각 문제 새로운 갈등 양산
2017년 대학구조개혁평가 존폐 여부 달려

옛 탐라대 부지매각 문제를 놓고 제주국제대 집행부와 일부 대학 구성원 간 공방전이 이어지면서 도민사회에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특히 정상화 추진 과정에서 입시부정 의혹 제기 등 대학 내·외부가 바람잘 날 없이 시끄러운 상황이다.
 
제주국제대는 지난해 고충석 총장 체제 출범 이후 '부실대학'이라는 꼬리표를 떼고 정상화 과정을 하나씩 밟아가고 있다. 하지만 최근 옛 탐라대 부지매각 추진과 관련, 극심한 내홍을 겪고 있다
 
서귀포시 대학 유치위원회와 '제주국제대 비리재단 복귀 저지 범도민 운동본부'가 부지매각을 반대하고 나서면서 갈등 양상이 번졌다. 이들의 주장은 비리재단 복귀를 막기 위해 매각을 즉각 중단하고, 산남북 균형발전을 위해 도립화 혹은 제3자 경영참여를 바탕으로 해당 부지를 활용해야 한다는 게 요지다.
 
앞서 지난 5월 제주국제대는 교직원 회의를 통해 대학 정상화 방안으로 부지매각 추진과 제3자 경영참여를 투트랙으로 추진키로 의결했다.
 
이 중 경영참여 의향을 밝혔던 B투자업체의 대표는 최근 자본시장법과 유사수신행위법 위반 및 사기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일부 단체가 촉구했던 제3자 경영참여를 계속 추진했을 경우 더 큰 혼란에 빠졌을 가능성이 높다.
 
이에 따라 제주국제대는 부지매각에 사활을 걸 수 밖에 없는 실정이다. 문제는 옛 탐라대 부지매각이 이뤄질 경우 '비리재단'으로 알려진 종전이사의 복귀 가능성도 열려 있다는 점이다. 제주국제대 입장에서는 그야말로 산 넘어 산이다.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는 다음달 1일 옛 탐라대 부지를 매입하는 내용의 공유재산관리계획안 심의를 진행한다. 이날 부지 매각 향방이 결정될 것으로 관측된다.
 
이와 함께 교육부는 오는 2017년 2주기 대학구조개혁평가를 실시할 계획이다. 올해 치러진 1주기 평가에선 제외됐지만 전임교원 확보율, 학생충원율 등의 주요지표 개선이 무엇보다 시급하다.
 
도 관계자는 "대학 도립화는 타당성 검토를 비롯해 중기지방재정계획, 도민 정서가 모두 반영돼야 가능한 것으로 현실성이 없다"며 "특히 구조개혁평가를 제대로 준비하지 못할 경우 대학의 존폐 여부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동일 기자

김동일 기자  kdi@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