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야구
'거포' 박병호 메이저리그로미네소타 트윈스와 5년 최대 1800만달러 계약
류현진에 이어 한국인 두번째 높은 금액 기록
김대생 기자
입력 2015-12-02 (수) 17:29:07 | 승인 2015-12-02 (수) 17:31:46 | 최종수정 2015-12-02 (수) 19:43:44
   
 
     
 
박병호(29)가 미네소타 트윈스와 5년 최대 1800만 달러(약 208억여원)의 조건으로 메이저리그 무대에 선다. 
 
미국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은 2일(한국시간) "미네소타가 한국프로야구 최우수선수 출신 박병호와 '4년 1200만 달러(139억원)와 5년째 옵션 포함 최대 1800만 달러'에 계약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박병호는 한국프로야구에서 메이저리그에 직행한 선수 가운데 류현진(LA다저스)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금액을 기록하게 됐다. 류현진은 지난 2013시즌을 앞두고 6년 3600만 달러를 기록한 바 있다. 
 
미네소타 지역지 스타트리뷴은 "박병호가 2016년과 2017년에 연봉 275만 달러를, 이어 2018년과 2019년 연봉 300만 달러, 2020년 옵션으로 연봉 650만 달러에 바이아웃 금액 50만 달러를 각각 받을 것"이라며 "다만 마지막 2020년 옵션에 대한 권리는 미네소타 구단에 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박병호가 4년간 미네소타에서 순수 연봉 1150만 달러와  5년째 계약 연장을 하지 않을 경우 구단 바이아웃 금액 50만 달러 등 1200만 달러를 받는다. 
 
특히 미네소타가 5년째 구단 옵션을 행사할 경우 2020년 650만 달러를 지불하기 때문에 최대 1800만 달러가 된다는 계산이다. 김대생 기자

김대생 기자  bin0822@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