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농구/배구
'오리온 vs 모비스' 우승 문턱서 접전
제민일보
입력 2016-01-25 (월) 18:58:12 | 승인 2016-01-25 (월) 19:00:42 | 최종수정 2016-01-25 (월) 19:00:42

28승15패 나란히 공동 선두...30일 맞대결
헤인즈·초진수 복귀 오리온에 '호재' 전망

2015-2016시즌 KCC 프로농구 정규리그 우승의 기쁨은 어느 팀이 맛볼 것인가.

28승15패로 나란히 공동 선두를 달리는 고양 오리온과 울산 모비스가 정규리그 1위의 유력한 후보로 꼽히는 가운데 두 팀이 30일 맞대결을 벌인다.

두 팀의 정규리그 잔여 경기는 11경기다. 이 가운데 맞대결은 두 차례 예정돼 있다.

오리온과 모비스는 4라운드까지 상대 전적에서도 2승2패로 팽팽히 맞서고 있어 동률로 시즌을 끝낼 경우를 대비해 맞대결에서 되도록 많은 점수 차를 내며 이겨야 한다.

최근 추세를 보면 오리온의 기세가 더 좋다.

지난해 12월11일부터 한 달 넘게 단독 1위를 지키던 모비스는 최근 2연패를 당하면서 24일 공동 선두 자리를 오리온에 내줬다.

올스타 휴식기 이후 네 경기에서 1승3패로 주춤했고 올스타 휴식기 직전에 거둔 2연승도 4쿼터 막판에 극적인 동점 3점슛으로 승부를 연장으로 넘긴 뒤 이긴 것이라 내용이 개운치 못했다.

반면 오리온은 올스타전 이후 5경기에서 3승2패로 승률이 5할 이상을 기록했다.

1위 팀이 5할을 넘겼다고 좋아할 일은 못되지만 애런 헤인즈의 부상 공백에 최근 허일영, 김동욱 등 포워드진들이 역시 부상으로 빠진 것을 고려하면 나쁘지 않은 결과다.

오리온은 마침 30일 모비스와 경기에 맞춰 헤인즈가 부상에서 돌아오고 최진수는 상무 복무를 마친 뒤 복귀할 예정이다.

선두를 2.5경기 차로 추격 중인 공동 3위 전주 KCC와 안양 KGC인삼공사도 4강 플레이오프 직행이 가능한 2위 이상을 호시탐탐 노리고 있다.

KCC는 최근 10경기에서 7승, 인삼공사는 7경기에서 5승을 쓸어담으며 선두 추격에 한창이다.

28일부터 상무 복무를 마치고 돌아오는 선수들도 시즌 막판 순위 다툼에 변수가 될 수 있다.

내외곽 능력을 두루 갖춘 최진수가 돌아오는 오리온이 가장 큰 혜택을 볼 전망이고 변기훈(SK), 이관희(삼성), 김상규(전자랜드), 박래훈(LG), 민성주, 김우람(이상 케이티), 노승준(KCC) 등도 소속팀의 정규리그 막바지에 힘을 보탠다.

우지원 SBS스포츠 해설위원은 "KCC와 인삼공사의 최근 기세가 좋다고 하지만 역시 정규리그 1위는 오리온과 모비스 다툼이 될 가능성이 크다"며 "최근 추세로 보면 헤인즈와 최진수가 복귀하는 오리온이 더 유리하다"고 전망했다.

우지원 위원은 "그러나 헤인즈가 없던 상황에 적응해온 오리온이 헤인즈 복귀 이후 조 잭슨과 공존 등을 다시 조율하려면 시간이 걸릴 수도 있고 그 조율이 얼마나 성공적으로 이뤄질 것인지도 변수"라고 지적했다.

우 위원은 "모비스는 양동근, 함지훈에 대한 의존도가 높고 아이라 클라크, 커스버트 빅터로 이뤄진 외국인 선수들의 기량이 다른 팀에 비해 우월하지 못하다는 점이 우려된다"고 설명했다.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