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골프
'코리안 파티' 계속될까…LPGA 요코하마타이어 클래식 개막
제민일보
입력 2016-05-04 (수) 19:08:24 | 승인 2016-05-04 (수) 19:08:49 | 최종수정 2016-05-04 (수) 19:08:49

올해 열린 11차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에서 한국 또는 한국계 동포 선수들은 10승을 휩쓸었다.

한국 선수로는 장하나(25·비씨카드)가 2승을 거뒀고 김효주(21·롯데)와 김세영(23·미래에셋), 신지은(24·한화)이 1승씩 보탰다.

또 한국계 선수는 세계 랭킹 1위 리디아 고(뉴질랜드)와 어머니가 한국 사람인 노무라 하루(일본)가 나란히 2승, 호주교포 이민지가 1승을 기록했다.

2월 혼다 타일랜드에서 렉시 톰프슨(미국)이 우승한 이후 한국 국적 또는 한국계 선수들이 7개 대회에서 연달아 정상에 올랐다.

5일 미국 앨라배마주 프랫빌의 RTJ 골프 트레일 세네이터 코스(파72·6천599야드)에서 개막하는 LPGA 투어 요코하마 타이어 클래식(총상금 130만 달러)에서도 '코리안 파티'가 이어질지 주목된다.

2007년 창설된 이 대회는 주로 가을에 열렸으나 올해는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과 중복을 피하기 위해 5월로 개최 시기가 앞당겨졌다.

그러나 우승 상금 19만5천 달러(약 2억2천만원)가 걸린 이번 대회에는 세계 랭킹 20위 내 선수 가운데 9명만 출전해 다소 허전한 느낌이 들기도 한다.

세계 랭킹 1∼3위인 리디아 고, 박인비(29·KB금융그룹), 톰프슨이 모두 불참하고 10위권 내에서는 4위 스테이시 루이스(미국), 5위 브룩 헨더슨(캐나다), 8위 양희영(27·PNS), 10위 유소연(26·하나금융그룹) 등 4명 만이 대회에 나온다.

지난주 텍사스 슛아웃에서 우승한 신지은도 이번 대회 기간에는 휴식을 취한다.

상위 랭커 중에서는 루이스가 2012년 이 대회 우승 경험이 있고 헨더슨은 최근 9개 대회 가운데 8차례나 10위 안에 드는 등 꾸준한 모습을 보이고 있어 주목할 만하다.

양희영 역시 지난주 텍사스 슛아웃 공동 2위에 오르며 우승 기회를 노리고 있다.

텍사스 슛아웃에서 양희영과 함께 공동 준우승을 차지한 허미정(27·하나금융그룹)은 2014년 이 대회에서 우승한 좋은 인연을 다시 이어갈 태세다.

텍사스 슛아웃에서 3라운드까지 단독 1위였다가 우승을 놓친 저리나 필러(미국)가 우승의 한을 풀지도 관심사다.

필러는 지금까지 LPGA 투어 124개 대회에 나와 한 번도 우승하지 못했다. 최근 2개 대회에서 공동 2위, 공동 3위 등 줄곧 우승권을 맴돌았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는 크리스 터멀리스(미국)가 우승했고 한국 또는 한국계 선수로는 올해는 불참하는 김세영이 유일하게 공동 9위로 10위권 안에 들었다.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