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농구/배구
한국, 카자흐스탄 완파…'리우 티켓' 눈앞
제민일보
입력 2016-05-18 (수) 15:11:44 | 승인 2016-05-18 (수) 15:19:19 | 최종수정 2016-05-18 (수) 15:12:17

1패 후 3연승…앞으로 1승만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카자흐스탄을 꺾고 리우 올림픽 본선에 한 발 더 다가섰다.

이정철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8일 일본 도쿄 메트로폴리탄 체육관에서 열린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세계 여자 예선 4차전에서 카자흐스탄을 세트 스코어 3-0(25-16 25-11 25-21)으로 완파했다.

전날 숙적 일본을 세트 스코어 3-1로 꺾은 상승세를 이어가며 리우올림픽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

한국을 포함해 8개국이 참가한 이번 세계 예선에서는 아시아(한국, 일본, 카자흐스탄, 태국) 국가 중 1위를 하거나, 아시아 1위 팀을 제외한 상위 세 팀에 들어야 리우올림픽 본선 티켓을 획득할 수 있다.

세계랭킹 9위인 한국은 앞서 이탈리아(8위), 네덜란드(14위), 일본(5위) 등 강팀을 줄줄이 상대해 2승 1패라는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뒀다.

첫 상대 이탈리아에 1-3로 패했지만, 네덜란드를 3-0으로 이겨 반등 발판을 마련하고, 일본을 3-1로 제압하며 리우행 8부 능선을 넘었다.

세계 26위 카자흐스탄은 비교적 수월한 상대였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카자흐스탄과의 상대 전적을 15승 3패로 벌렸다.

세계예선 3승 1패를 달린 한국은 이제 1승을 추가하면 전체 4위 안에 무난하게 진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남은 상대는 페루(21위), 태국(13위), 도미니카공화국(7위)이다.

한국은 1세트 김연경(터키 페네르바체)의 선제공격으로 시작부터 2-0로 앞서나갔다. 양효진(현대건설)의 블로킹에 김희진(IBK기업은행)의 서브에이스로 18-11로 점수를 벌렸다.

양효진이 속공과 시간차로 20-13을 만든 이후에는 교체 투입 삼총사가 활약했다. 이소영(GS칼텍스)이 밀어 넣기 공격으로 23-15를 만들었고, 배유나(도로공사)가 세트포인트(24-15)를 잡았다. 이재영(흥국생명)은 강스파이크로 세트를 끝냈다.

한국은 2세트에도 6-1로 기세를 이어나갔다. 이재영이 서브에이스로 16-6으로 카자흐스탄을 몰아세웠다.

대표팀의 막내인 신인 강소휘는 교체 출전해 세트포인트(24-11)를 잡아내는 공격포를 날렸다. 한국은 14점 차(25-11)로 넉넉하게 2세트를 따냈다.

3세트에는 범실이 늘고 공·수 집중력이 다소 흐트러졌다. 카자흐스탄에 5점 연속 점수를 내주며 12-11로 추격당했다.

한국은 16-13으로 테크니컬 타임아웃을 잡았지만, 이내 17-16으로 다시 쫓기고 18-18까지 허용했다.

김희진이 블로킹으로 분위기를 다잡았다. 이재영의 서브에이스와 박정아의 득점포가 연달아 터지면서 한국은 22-18로 다시 달아났다.

박정아는 매치포인트(24-19)를 잡고, 네트를 슬쩍 넘기는 공격으로 경기를 끝냈다.

전날 25득점으로 승리를 이끌었던 대표 공격수 김연경은 이날 7득점으로 컨디션을 조절했다. 3세트에는 코트에 나오지 않았다.

대신 이재영(6득점), 양효진(7득점) 등이 공격 득점을 골고루 책임졌다. 여기에 양효진은 블로킹 4개, 이재영은 서브에이스 3개를 추가하며 활약했다.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