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농구/배구
'리우행 확정' 한국, 도미니카공화국에 완패
제민일보
입력 2016-05-22 (일) 14:11:23 | 승인 2016-05-22 (일) 14:18:52 | 최종수정 2016-05-22 (일) 14:12:00

한국, 세계 예선 4승 3패, 승점 13으로 마감

리우 올림픽 본선행을 확정한 한국 여자 배구 대표팀이 '유종의 미'를 거두는 데는 실패했다.

이정철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2일 일본 도쿄 메트로폴리탄 체육관에서 열린 2016 리우데자네이루 여자 배구 세계 예선 최종 7차전에서 도미니카공화국에 0-3(23-25 11-25 26-28)으로 완패했다.

한국은 총 8개국이 참가해 풀리그로 최종 순위를 가리는 이번 세계 예선에서 전날 태국을 상대로 승점 1을 챙기고 승점 13(4승 2패)으로 전체 4위를 확보, 올림픽 본선 티켓을 손에 넣었다.

이번 세계 예선에서는 아시아 국가(한국, 일본, 카자흐스탄, 태국) 중 1위를 차지하거나 아시아 1위 팀을 제외한 상위 3위에 들어야 리우 올림픽 본선 무대를 밟을 수 있다.

최소 4위를 확보해 일찌감치 본선행을 결정한 한국은 이날 도미니카공화국을 꺾으면 아시아 1위를 차지할 수 있었으나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목표를 달성한 만큼 무리하지 않았다.

한국은 터키 리그를 마치자마자 대표팀에 합류해 강행군을 이어간 '주포' 김연경(터키 페네르바체)과 전 경기에 출전해 거의 풀타임을 소화한 센터 양효진(현대건설)에게 휴식을 부여하고 그동안 출전 시간이 적었던 선수 위주로 경기를 풀어갔다.

반면 1승 5패로 리우행 가능성이 사라진 도미니카공화국은 베스트 멤버로 나섰다. 대표팀에서 가장 타점이 높은 김연경과 양효진이 한꺼번에 빠진 한국은 평균 신장 190㎝의 도미니카공화국 블로커들을 따돌리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이재영(흥국생명), 이소영(GS칼텍스), 배유나(한국도로공사), 김수지(흥국생명), 염혜선(현대건설), 김해란(KGC인삼공사)을 선발로 내세운 한국은 1세트에서 도미니카공화국이 연타 수비에 취약한 점을 이용해 재치 있는 밀어 넣기 공격으로 초반부터 리드를 잡아갔다.

상대 공격 범실로 19-15, 4점 차까지 리드를 벌인 한국은 이소영의 2단 공격이 성공하면서 22-19를 만드는 등 줄곧 주도권을 잡았으나 도미니카공화국의 이동 공격에 계속 실점하며 23-23 동점을 허용했다.

주도권을 내준 한국은 도미니카공화국의 고공 스파이크를 막지 못하고 결국 1세트를 내줬다.

한국은 2세트에서 서브 리시브가 급격하게 흔들리며 공격다운 공격도 해보지 못하고 8-20까지 크게 뒤진 끝에 내리 두 세트를 빼앗겼다.

3세트는 접전이었다. 24-22로 세트 포인트에 2점 차로 선착하고도 듀스를 허용한 한국은 김희진(IBK기업은행)의 이동 공격과 쳐내기 득점으로 계속 세트 포인트를 맞이하고도 마침표를 찍지 못했다.

결국, 한국은 26-25에서 도미니카공화국의 타점 높은 공격에 연속 3실점 하고 무너졌다.

한국은 이날 패배로 이번 올림픽 세계 예선을 4승 3패, 승점 13으로 마쳤다.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