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야구
MLB 한국 선수 가성비 '최고'
제민일보
입력 2016-06-14 (화) 14:45:33 | 승인 2016-06-14 (화) 19:29:56 | 최종수정 2016-06-14 (화) 19:37:31
추신수, 복귀하자마자 홈런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가 14일(한국시간)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복귀전에서 5회 시즌 첫 홈런을 쳤다. 더그아웃에서 동료들과 기뻐하는 추신수. AFP=연합뉴스

미국 야후스포츠 발표
강정호·이대호
·오승환
헐값 계약 대표 사례로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리츠), 이대호(34·시애틀 매리너스),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메이저리그(MLB) 헐값 계약 대표 사례로 나란히 꼽혔다.

미국 야후스포츠는 14일(한국시간) 올 시즌 연봉 이상의 활약을 보여주고 있는 선수 10명을 선정해 발표했다.

한국 선수 중에서 가장 높은 순위에 이름을 올린 건 클레이턴 커쇼(로스앤젤레스 다저스), 호세 알투베(휴스턴 애스트로스)에 이어 3위로 소개된 강정호다.

지난해 9월 왼쪽 무릎 수술을 받은 강정호는 기나긴 재활을 마치고 올해 5월 7일에야 메이저리그에 복귀했다.

복귀전에서 연타석 홈런을 치며 '강쇼'를 선보인 강정호는 올 시즌 타율 0.283(99타수 28안타), 8홈런, 23타점, 장타율 0.596으로 순항 중이다.

야후스포츠는 "강정호의 계약은 특별하다. 피츠버그는 올해 250만 달러, 앞으로 3년간 고작 1천125만 달러만 지급하면 된다"고 했다.

이 매체는 "강정호의 헐값 계약에 비견할만한 선수로는 밀워키 브루어스와 5년 1천250만 달러에 도장을 찍은 조너선 루크로이가 있다"며 "루크로이는 올 시즌 최고의 포수로 활약 중이지만 그가 받는 돈은 425만 달러뿐"이라고 했다.

이어 피츠버그가 강정호를 이처럼 싼 값에 데려올 수 있었던 이유로는 "메이저리그 팀들이 한국인 선수들의 리그 적응 여부를 확신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또한 "강정호는 앞으로 3년간 1천125만 달러를 받는데, 올해 1천125만 달러를 받는 선수는 약 100명에 이른다"면서 강정호가 몸값 대비 최고의 활약을 펼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대호는 6번째 헐값 계약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야후스포츠는 "이대호의 기본 연봉은 100만 달러다. 심지어 이대호는 메이저리그에 진출할 당시 시애틀에서 보장된 자리가 없었다. 그는 단지 기회를 원했다"고 돌아봤다.

이어 "그는 플래툰 1루수로 출발했지만, 지금은 좌우 투수를 가리지 않고 치고 있다. 108타수에 홈런 10개, 타율 0.296, 출루율 0.333, 장타율 0.574를 기록 중인 이대호는 시애틀이 로스터 진입 보너스로 25만 달러를 지급했고, 타석당 인센티브로 100만 달러 정도를 더 주게 되겠지만 올 시즌 최고의 헐값 계약"이라고 강조했다.

무실점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오승환은 이대호에 이어 7위에 소개됐다. 오승환은 올 시즌 33⅔이닝을 던져 평균자책점 1.60을 기록 중이다.

이 매체는 오승환에 대해 "세인트루이스는 오승환에게 250만 달러만 주면 되는데, 오승환은 올스타급 활약을 보여주고 있다"며 "올 시즌 내셔널리그 최고의 불펜 투수 자리에 대한 논쟁이 일어날 수도 있다"고 극찬했다.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