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농수축산
"제주 6차산업 클러스터 구축 필요"
고경호 기자
입력 2016-08-19 (금) 19:48:56 | 승인 2016-08-19 (금) 19:55:51 | 최종수정 2016-08-19 (금) 19:55:51
안순화 제주발전연구원 제주농업농촌 6차 산업화지원센터 팀장이 제주 6차 산업의 추진 상황과 과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고경호 기자

㈔제주관광진흥회 19일 '2016년 여름포럼' 개최
안순화 제발연 팀장 "융·복합으로 부가가치 창출"

1·2·3차 산업을 융·복합한 6차 산업과 소비자 요구를 만족시킬 수 있는 브랜드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제주관광진흥회는 19일 베니키아호텔제주마리나에서 '찾아가는 6차 산업 설명 및 서귀포 백년초 개발 전망'을 주제로 '2016년 여름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포럼에서 6차 산업에 대한 설명에 나선 안순화 제주발전연구원 제주농업농촌 6차 산업화지원센터 팀장은 "제주지역 농촌은 FTA확대, 기후변화 등 세계 환경변화와 고령화 및 과소화, 부녀화로 매우 어려운 상황에 놓여있다"며 "제주 1차 산업의 고부가가치화를 위해서는 6차 산업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안 팀장은 "쌀이 즉석밥과 떡이 되고 또 증류수가 술이 된다면 5~10배의 부가가치가 창출된다"며 "농촌에 존재하는 모든 유·무형의 자원을 바탕으로 1차산업인 농업과 식품·특산품을 제조·가공하는 2차산업, 유통·판매 및 문화·체험·관광 서비스의 3차 산업을 연계해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것이 바로 6차 산업이다"고 말했다.

또 "제주의 1차산업은 청정이미지와 FAO세계중요농업유산인 제주밭담, 유네스코 자연과학분야 3관왕 등 높은 브랜드 가치를 갖고 있다"며 "또 연간 1500만명에 가까운 관광객이 찾는 등 농촌지역마다 특성화된 6차산업 상품과 프로그램을 개발할 수 있는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러한 제주의 6차산업을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경영자·생산자·대학·연구원·제주테크노파크·행정 등으로 구성된 6차 산업화 클러스터 구축이 필요하다"며 "또 창업·디자인·포장·상품개발·마케팅 등 전문적인 컨설팅 조직을 운영해야 한다"고 밝혔다.

고석찬 제주대학교 생물학과 교수가 '서귀포 백년초 개발 전망'을 주제로 사례발표를 실시하고 있다. 고경호 기자

한편 '서귀포 백년초 개발 전망'을 주제로 사례발표에 나선 고석찬 제주대학교 생물학과 교수는 "6차 산업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차별성·전통성·고유성·향토성 등 지역적 요소와 기술·시장경쟁력·경제성 등 사업적 측면이 고려돼야 한다"며 "제주도 자생종이자 예부터 생약 재료로 활용돼 온 서귀포 백년초는 제주 6차산업을 선도할 수 있는 식물자원으로 손색이 없다"고 말했다. 고경호 기자

고경호 기자  kkh@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