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기업
비영리조합 '희망나래' 사회적기업 인증
고경호 기자
입력 2017-01-04 (수) 16:14:13 | 승인 2017-01-04 (수) 16:15:23 | 최종수정 2017-01-04 (수) 16:14:26

장애인 일자리 창출에 공헌하고 있는 사회적협동조합 '희망나래'(대표 최영열)가 정부로부터 사회적기업 인증을 받았다.

희망나래는 최근 고용노동부가 선정한 41개 사회적기업 중 제주지역에서 유일하게 인증기관에 포함됐다고 4일 밝혔다.

지난 2015년 보건복지부 설립인가를 받아 설립된 희망나래는 지난해 제주도로부터 예비사회적기업으로 지정된 후 단 6개월 만에 사회적기업으로 인증 받았다.

희망나래는 발달장애인 및 후원자, 자원봉사자, 사회복지사 등 60여명으로 구성된 비영리협동조합 법인으로 발달장애인을 고용해 인쇄·출판사업 및 판촉물 제작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발달장애인주간보호시설인 '희망나래활동센터' 운영을 통해 도내 발달장애인들에게 사회 적응 등 다양한 복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고경호 기자

고경호 기자  kkh@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